• UPDATE : 2018.02.21 15:27 수
홈 > 국제
크림반도는 어떤 곳...러시아계 주민 60% ‘우크라이나의 작은 러시아’
우크라이나에전운이감돌면서크림반도에대한관심이쏠리고있다.러시아의회가1일블라디미르푸틴대통령에게우크라이나에서의러시아이익을지키기위해군사력을사용하도록허용한가운데러시아군은크림공화국을점거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13:15
크림반도 위기...러시아, 우크라이나에 "체납액 안 갚으면 가스 인하 없다"
러시아가우크라이나에천연가스가격인하약속을철회하겠다고위협해파산위기에빠진우크라이나정부의재정부담이가중되고유럽에너지공급위기도커지고있다고블룸버그가2일(현지시간)보도했다.러시아국영가스회사가즈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12:58
서방,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력 이동 러시아에 강경 대응...‘러시아 고립’
러시아가우크라이나크림반도에대해군병력을대거이동시킨것과관련서방국가들은2일강경대응책마련에돌입했다.서방은이와함께러시아가경제제재와외교적고립에직면하게될것이라고경고하는한편러시아가크림반도에서군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12:52
호주, 러시아 대사 불러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점령 해명 요구
호주정부는우크라이나크림반도에서최근러시아가벌인행동에대해설명을요구하기위해호주주재러시아대사를호출했다.줄리비숍호주외무장관은외무부의피터바기즈사무관이3일(현지시간)러시아대사블라디미르모로조프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10:43
우크라이나 해군 참모총장, ‘반역죄’…크림반도의 ‘친러시아 정권 동조’ 혐의
우크라이나의한고위정보관리는데니스베레조프스키해군참모총장이크림반도의친러시아정부에충성을선언함으로써해임된뒤반역죄로조사를받게됐다고말했다.빅토리아시우마르국가안보회의차장은2일기자들에게베레조프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10:38
모스크바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출병 지지 대규모 시위…‘침공 정당’
2일모스크바에서1만명이상의시민들이러시아군이크림반도에진출한것을지지하는시위를벌였다.그현장에서멀지않은곳에서벌어진침공반대시위는수십명이구속된채진압됐다.이번주말기간에러시아의TV들은러시아군의침...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9:58
푸틴, 독일 총리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 대한 OSCE 실사단 구성안 수락
독일과러시아정부는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과앙겔라메르켈독일총리가2일전화통화에서우크라이나크림반도사태를논의했다고발표했다.푸틴은이통화에서우크라이나크림반도에서러시아가취한조치가정당한것이었음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9:43
중국 관리들, "윈난 기차역의 칼부림 테러는 '신장분리주의자'들 소행"
중국 관리들은 2일 남서부 지방인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시에서 전날 칼부림으로 29명을 사망자를 낸 사건은 신장(新疆)분리주의자들의 소행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지주민은 경찰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4명이 사망해 전체 사망자는 33명이라고 말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4명을 사살하고 1명을 생포했으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8:42
러 푸틴 대통령, 獨 메르켈 총리 통화서 "우크라이나 조치 적절" 주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통화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극단적 국수주의자들"을 대상으로 취한 조치들을 변호했다. 크레믈린은 온라인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푸틴이 메르켈에게 크림에서 러시아 시민들과 러시아어 사용 주민들에게 가해진 가차없는 폭력의 위협을 주시하도록 주의를 환기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8:12
모스크바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파병 지지 대규모 시위
러시아수도모스크바에서2일1만명이상의시민들이우크라이나크림반도에군대를파병한것과관련이를지지하는시위를벌였다.이날모스크바중심부에서는최소한1만명이러시아국기를흔들며행진을했고이들가운데일부는소련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8:01
프란치스코 교황,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 대화로 해결해야" 촉구
프란치스코 교황이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와 관련해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모든 이해 당사자가 상대방에 대한 몰이해를 극복하고, 국제사회는 대화 분위기를 촉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고 이탈리아 언론들이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묘한 상황을 맞은 우크라이나를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7:55
맥도날드, 손님에게 냅킨 한 장만 줬다가 150만달러 소송당해
맥도날드의 한 체인점이 고객에게 냅킨 한 장만 줬다가 정신적 고통을 줬다는 이유로 150만 달러(약 16억원) 소송을 당했다. 데일리뉴스는 2일 캘리포니아 파코이마의 맥도날드 체인점이 한 남성고객에게 냅킨을 한 장만 줬다가 거액의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웹스터 루카스라는 흑인 남성은 지난 1월 29일 맥도날드 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7:36
중국 창구 ‘장성택’ 처형에도 북·중간 무역 영향 없어
장성택이 처형됐지만 아직까지 북한과 중국간 무역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달 28일 웹사이트 코리아리얼타임에 “북중간 무역에서 한가지 관심은 ‘중국 창구’였던 장성택 제거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 였다”면서 “수치상으로는 부정적인 징후가 드러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7:23
존 케리 美 국무장관, 4일 우크라이나 방문
존케리미국국무장관이4일우크라이나를방문해관리들과만날것이라고국무부의한고위관리가3일밝혔다.▲‘나는우크라이나인입니다'(IamaUkrainian)'동영상캡쳐.여대생율리아라고알려진이여성은"자...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7:11
푸틴 러시아 대통령, 독일 총리의 우크라이나 실사단 구성안 수락
독일과러시아정부는2일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과앙겔라메르켈독일총리가전화통화에서우크라이나사태를논의했다고발표했다.이날푸틴은우크라이나에서러시아가취한조치가정당한것이었음을주장했다.▲‘나는우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6:37
케리 美 국무, "러, 우크라이나 군사개입 침략 행위" 경고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2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개입은 "믿기지 않는 침략 행위"이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다른 나라를 침략하는 "놀랍고 의도적인"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이날 CBS, ABC, NBC 뉴스 프로그램과 인터뷰를 갖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4:58
NATO "러, 우크라이나 군사적 개입 유럽 평화 위협" 경고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 나토(NATO) 사무총장은 2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적 개입은 유엔 헌장 위반이며 유럽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라스무센 사무총장은 이날 NATO 정치적 결정 기구인 북대서양협의회(NAC) 회의에 참석하기 전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행동은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3 03:51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 러시아-서방 극한 대결, 최악 치달아
러시아상원이우크라이나에대한군사용을승인하고이에따라러시아군이크림공화국을점거함에따라러시아와서방간극한대결이2008년러시아와조지아간전투발생후최악으로치닫고있다.러시아는조지아와의전투에서압도적승...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18:28
오바마,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관련, ‘러시아와의 경제정상회담 보이코트’ 등 제재 경고
버락오바마미대통령이1일(현지시간)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에게러시아가우크라이나로부터병력을철수하지않을경우러시아와의경제정상회담보이코트및기타제재를가할수있다고경고했다고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보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15:59
캐나다,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 항의 러시아 주재 대사 철수…소치 G8 정상회담도 불참
캐나다정부는1일(현지시간)우쿠라이나크림반도사태에대한항의표시로러시아모스크바에있는자국대사를귀국시킨다고밝혔다.이번조치는스티븐하퍼캐나다총리가긴급각료회의를진행한후오는6월러시아소치에서개최될예...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15:06
SPONSORED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