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7.30 15:58 금
홈 > 경제 > 증권
디지탈옵틱, 中 O2O 이커머스기업 2대 주주 등극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디지탈옵틱이 중국 O2O(Online To Offline) 시장 직접 진출을 위해 홍콩 소재 O2O 이커머스기업인 카이선그룹의 2대주주로 올라선다고 18일 밝혔다. 디지탈옵틱은 총 160억원 투입, 카이선그룹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율 34.8%를 확보함으로써 카이선그룹의 2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김지호 기자   2016-01-18 09:26
한국투자신탁운용, 실물자산운용본부장에 김정연 상무 영입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김지호 기자   2016-01-18 09:21
SK하이닉스, D랩 업황 부진 예상에 하락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SK하이닉스의 주가가 D랩 업황 부진 전망에 하락세다. 18일 오전 9시17분 현재 SK하이닉스는 전거래일 대비 2.99% 내린 2만6000원을 기록 중이다. 이날 하이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D램 업황이 예상보다 더 부진할 것으로 전망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4만원에서 3만200...
김지호 기자   2016-01-18 09:18
셀트리온, 강세..."램시마 1조 클럽 가입 시간문제"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셀트리온의 주가가 램시마에 대한 증권가의 긍정적 전망에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18일 오전 9시11분 현재 셀트리온은 전거래일 대비 6.55% 오른 10만5700원을 기록 중이다. 이날 유진투자증권은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11만8000원에서 15만원으로 상향했다. 한병화...
김지호 기자   2016-01-18 09:12
하이투자증권 "셀트리온, 램시마 FDA 허가 임박"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18일 셀트리온의 램시마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가 임박했다며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기존 9만3000원에서 12만원으로 올렸다. 램시마는 관절염치료제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동등생물의약품)다. 구완성 연구원은 "FDA 자문위원회는 지난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김지호 기자   2016-01-18 09:01
NH투자증권 "셀트리온, 램시마 미국 허가 가능성 높아져"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NH투자증권은 18일 셀트리온에 대해 램시마(관절염 치료 복제약)의 미국 허가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긍정적인 주가 변동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목표주가 11만원과 '매수'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승호 연구원은 "미국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는 다음 달 9일 ...
김지호 기자   2016-01-18 08:57
한국운용, 부동산 등 대체투자 부문 강화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이 부동산 등 대체투자 부문을 대폭 강화한다. 저금리 시대를 맞아 다양한 대체투자 수익원을 발굴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한국운용 관계자는 18일 "꾸준히 장기적으로 좋은 성과를 내는 펀드 상품의 하나로 해외 부동산쪽을 보고 있다"면서 "개인투자자들도 투자할 수 있는 공모 펀...
김연주 기자   2016-01-18 08:52
KB투자증권, 차세대 MTS ‘New KB스마톡S’ 출시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김지호 기자   2016-01-18 08:46
작년 '초단타' 데이트레이딩 두배로 늘었다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데이트레이딩(초단타매매) 거래량이 1194억주로 전년(597억주)의 2배에 달했다고 18일 밝혔다. 거래대금 역시 658조원으로, 1년 전 331조원의 배에 이른다. 데이트레이딩은 하루에 같은 종목의 주식을 여러 차례 사고파는 매매를 말한다. 이번...
김연주 기자   2016-01-18 08:43
훼손된 화폐 3조4000억원…5톤트럭 112대분
[미디어펜=이상일 기자] 지난해 수명을 다하거나 화재 등으로 훼손된 화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은행의 '2015년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3조3955억원으로 전년(2조9847억원)보다 13.8%(4108억원) 증가했다. 폐기한 손상화폐는 지...
김연주 기자   2016-01-17 13:03
설연휴·대부업법 지연 등 최고금리 위반 우려…일일점검 강화
금융위원회 '상황대응팀', 정기 점검현황 종합 및 위반시 엄중 조치 [미디어펜=김재현 기자] 금융당국은 대부업법 개정의 지연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따라 영세 대부업체의 최고금리 위반 가능성이 발생할 가능성에 따라 일일점검 강도를 높일 예정이다. 1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금융위 사무처장 주재로 관계기관 합...
김재현 기자   2016-01-17 12:54
이란 경제제재 해제…수출입은행, 이란 신용도 상승 재평가
현재 C3에서 C2로 한단계 상승 가능 [미디어펜=김재현 기자] 수출입은행이 이란 경제제재 해제에 발맞춰 이란의 신용도 상향을 검토하고 있다. 17일 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에 따르면, 이란의 국별신용도등급 재평가' 등의 적극적인 대응태세를 보이고 있다. 수은은 현재 자체 평가를 통해 이란의 신용도등급을 OECD ...
김재현 기자   2016-01-17 12:37
주식형펀드 손실 확산, 보름새 3조5000억 '증발'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국내·외 주식형 펀드의 잠재적 손실 규모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17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해 국내와 해외 주식형 펀드 1563개의 연초 이후 평가 손실액은 14일 장 마감 기준 3조5000억원으로 추정됐다. 해외 주식형 펀드 투자자들의 추정 손실액이 1조8982...
김연주 기자   2016-01-17 09:40
KEB하나은행, 성과보상 첫 행보…행원급 특별 승진 단행
승진기한 최소 4~5년 단축, 성과중심의 영업제일주의 문화 정착 기대[미디어펜=김재현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지난 16일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KEB하나...
김재현 기자   2016-01-17 09:07
국민카드, 신입사원 '나눔의 길' 봉사활동
걷기후원 활동 통한 기부금 1000만원 한국혈액암협회에 기부[미디어펜=정단비 기자] 국민카드 신입사원들이 사회 생활의 첫 걸음을 뜻깊은 봉사활동으로 시작했다.국민카드는 지난 15일...
정단비 기자   2016-01-17 08:12
카드사, 못말리는 설맞이 이벤트 "고객 극찬"
새해, 설맞아 다양한 이벤트 진행[미디어펜=정단비 기자] 카드사들이 다가오는 설과 새해 등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
정단비 기자   2016-01-17 08:05
한국 중국주식 직구, 급락 여파로 작년 4분기 20% 감소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지난해 4분기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중국 주식 직접구매(직구) 거래대금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4년 11월 개시된 후강퉁(상하이와 홍콩 증시간 교차거래 허용)으로 3개 분기 연속 증가하던 중국 주식 직구 거래대금이 지난해 하반기 중국 불황 여파로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한...
김연주 기자   2016-01-16 16:47
저신용자·중소기업 대상 저축은행 꺾기 규제 강화
[미디어펜=정단비 기자] 금융당국이 여신실행일 전후 1개월 내 상품판매시 꺾기로 간주되는(간주규제) 범위를 구체화한다.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의 저신용자, 중소기업과 대표자에 대한 금융상품 강요행위를 간주규제 대상에 포함해 예·적금 등은 여신실행액의 1% 이상 판매 시, 보험·집합투자증권 등은 판매금액과 무관하게 판매시 ...
정단비 기자   2016-01-15 18:45
임종룡 금융위원장, MSCI 회장 면담...선진지수 편입 논의
[미디어펜=정단비 기자] 금융위원회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15일일 집무실에서 헨리 페르난데즈(Henry A. Fernandez) MSCI 회장과 만나 우리나라의 선진지수 편입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임 위원장은 한국의 경제규모와 자본시장의 발전 수준은 이미 선진국 수준에 도달했고 많은 글로벌 투자자도 ...
정단비 기자   2016-01-15 18:18
[마감시황]승화프리텍, 184% 폭등하며 코스닥 시총 11위 '기염'...썬코어 '상한가'
▲ 사진=연합뉴스 [미디...
김지호 기자   2016-01-15 18:04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