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8.01 07:53 일
홈 > 칼럼
노사정은 DJ 실패작…박근혜 정부의 노동개혁을 하라
노사정위원회가 지난 13일 노동시장 개혁을 위한 대타협에 합의했다. 노사정위가 자평하듯 지난 1년여의 논의 끝에 노...
편집국 기자   2015-09-18 08:53
암살·베테랑…한국영화 망치는 ‘돈파+좌파’를 경계하라
▲ 이구진 정치평론가 최...
편집국 기자   2015-09-18 08:52
이태식 전 주미대사의 ‘맥아더 실패론’을 경계한다
▲ 김효진 남북경제연구소 기획연구실장 ...
편집국 기자   2015-09-18 08:51
백종원 신드롬…생사로 방송사, ‘쇼를 해라 쇼를 해!’
▲ 황근 선문대 교수 2...
편집국 기자   2015-09-17 15:24
김구는 대한민국의 국부가 될 수 없다
▲ 양동안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
편집국 기자   2015-09-17 12:01
괴물 포털에 머리 조아리는 '죽은 언론의 사회'
▲ 박한명 미디어그룹 '내일' 공동대표·미디...
편집국 기자   2015-09-17 11:10
노동개혁 전쟁선포 환노위 '야합'을 경계한다
노사정위원회가 지난 13일 노동시장 개혁을 위한 대타협에 합의했다. 노사정위가 자평하듯 지난 1년여의 논의 끝에 노사가 한 발짝씩 양보하...
편집국 기자   2015-09-17 09:41
노사정 노동개혁?…독일 하르츠 개혁이 답이다
지난 1년간 노동개혁 논의를 지지부진 끌어온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가 13일 노동시장 개혁 합의를 도출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노사정위원...
편집국 기자   2015-09-17 09:27
"연애도 국가가 책임져라"…기막힌 고교 사회교과서
자유경제원은 ‘자유북소리’ 코너를 통해 편향과 거짓으로 점철된 언론, 왜곡된 신념을 아무 것도 모르는 학생들에게 주...
편집국 기자   2015-09-17 07:26
“국가신용등급 역대최고”…규제혁파·노동개혁 고삐 죄자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9-16 15:27
한국 신용등급 최고수준…중·일 제친 경제적 쾌거
▲ 송덕진 극동미래연구소장·휴먼디자이너 ...
편집국 기자   2015-09-16 15:12
경제자유지수 추락 노동개혁·성장 걸림돌
자유경제원은 전 세계적 저성장과 경제위기의 암운이 드리워지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2015년 한국의 경제자유지수는 어...
편집국 기자   2015-09-16 11:03
노사정 합의, 깡통노동개혁이 안되려면…
지난 1년간 노동개혁 논의를 지지부진 끌어온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가 13일 노동시장 개혁 합의를 도출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노사정위원...
편집국 기자   2015-09-16 10:00
친북 국사책 옹호, 서울대 간판 뒤에 숨은 교수들
예고됐던 ‘국사교과서 전쟁’대회전이 시작됐다. 현행 검인정(檢認定)체제를 유지하느냐, 새로운 국정 교과서를 발행하는 것이 좋은가를 둘러싼...
편집국 기자   2015-09-16 09:23
넷플릭스에 들뜬 CJ·LG·KT…나당연합이 떠오르는 까닭은
▲ 심상민 성신여대 교수 ...
편집국 기자   2015-09-16 09:12
부자·대기업 사라지면 배아픈 이들이 행복해질까
예술계의 좌편향은 철저하다. 2:8, 1:9도 아닌 0:10의 상황. 균형은커녕 우파적 시각이 '존재'할 수는 있을 것이냐는 의문 속에서...
편집국 기자   2015-09-15 14:50
EBS 지식채널e…5분간의 ‘좌파적’ 사고방식 주입
자유경제원은 ‘자유북소리’ 코너를 통해 편향과 거짓으로 점철된 언론, 왜곡된 신념을 아무 것도 모르는 학생들에게 주...
편집국 기자   2015-09-15 14:17
보복운전 없는 한가위, 즐거운 명절의 시작입니다
▲ 박정호 경사 (달서경찰서 월성파출소) ...
편집국 기자   2015-09-15 13:53
[감남이녀] 남녀 사이에 우정은 존재할까
▲ 정소담 칼럼니스트 이...
편집국 기자   2015-09-15 09:15
방민준의 골프탐험(75)-LPGA 아이콘 낭랑 18세 리디아 고
국내 최고의 골프칼럼니스트인 방민준 전 한국일보 논설실장의 맛깔스럽고 동양적 선(禪)철학이 담긴 칼럼을 독자들에게 배달합니다. 칼럼에 개...
편집국 기자   2015-09-15 09:12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