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19 21:29 일
홈 > 칼럼
메르스가 우습니?…'개콘'된 민폐 방송 KBS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6-15 14:23
박원순의 '메르스 쇼'와 '광우뻥'은 닮았다?
▲ 권혁철 자유기업센터 소장 ...
편집국 기자   2015-06-15 11:49
고율 최저임금은 고용절벽·해고 부르는 부메랑
▲ 이동응 경총 전무 해...
편집국 기자   2015-06-15 11:37
[감남이녀] 마흔은 얼굴에 책임을? 청년은 언어에 책임을!
▲ 정소담 칼럼니스트‧전 사회안전방송 아나운...
편집국 기자   2015-06-15 11:31
이승만 用美·박정희 用日이 대한민국 만들었다
▲ 조우석 문화평론가 1...
편집국 기자   2015-06-15 10:27
홍준표·신계륜발 국회특수활동비 "살림살이 나아지셨습니까?"
국민의 혈세로 마련된 국회 특별활동비가 어떻게 사용되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공적 자금’임에도 불구하고 집행과 처리가 불투명한 '...
편집국 기자   2015-06-15 09:52
메르스로 풀어 본 사회적경제법의 문제점은?
메르스 사태가 좀처럼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사망자가 점점 늘어가는 가운데 이제는 기저질환이 없었던 환자가 숨지는 사례도 속속 발...
편집국 기자   2015-06-15 09:45
국회법 개정안, '행정부 마비' 혼란 초래 불보듯
지난 5월 29일 새벽, 국회는 공무원연금개혁법안을 통과시키면서 공무원연금개혁법안과 무관한 법안을 함께 통과시켰다. 행정입법 수정 권한에...
편집국 기자   2015-06-14 10:47
이케아 넘어서기, 신세계 정용진 비밀병기는?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6-14 09:54
박경귀원장 고전특강(68)-망국이 낳은 트로이 왕녀들의 비극
현대는 지식이 넘치는 사회이지만, 역설적으로 가치관의 혼돈을 겪고 있는 ‘지혜의 가뭄’ 시대이기도 합니다. 우리 사회가 복잡화 전문화될수...
편집국 기자   2015-06-13 12:10
"메르스 자가격리"…서울시공무원시험 형평성 시험대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6-13 10:17
'메르스 전사' 박원순, 가든파이브 상인을 울리다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6-13 08:50
[복거일 세계사] 관료주의 속성 꿰뚫은 '파킨슨의 법칙'
우리시대의 '지적 거인' 복거일 선생의 지식 탐구에는 끝이 없다. 소설과 시, 수필 등의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면서도 칼럼과 강연 등으로 ...
편집국 기자   2015-06-13 08:26
'포털 장악' 음모론? 속보이는 '청와대 흔들기' 음모
[미디어펜=이서영 기자] 한국 언론의 문제는 이미 많은 한국인들이 인지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아주 본질적인 병폐 중 하나로 ‘언론’을 드는 사람들이 많아졌다.클릭 수 위주로 돌아가...
정재영 기자   2015-06-13 08:21
박원순 '메르스 마녀사냥'이 낳은 기막힌 언론 오보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6-12 18:12
좌우논쟁 시대 가고 ‘상하논쟁’ 시대 오나
▲ 이원우 기자 한 언론...
이원우 기자   2015-06-12 09:20
사회분열은 '용어오염'에서부터 시작된다
자유경제원(원장 현진권)은 9일 ‘정명종합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2015 대한민국, 정명운동을 시작하자>로 총 3차...
편집국 기자   2015-06-12 08:38
이승만의 '부정선거'에 관한 오해와 진실
자유경제원은 [우남 이승만 제자리 찾기 프로젝트 : 이승만에 드리워진 7가지 누명과 진실]이라는 주제로 연속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3...
편집국 기자   2015-06-12 08:26
국회법, '합의의 덫'에 빠진 국회독재의 민낯
자유경제원(원장 현진권)은 10일 여의도 자유경제원에서 정치실패연속토론회를 개최했다. 제14차 토론회의 주제는 <한국 민주주의의 실패: ...
편집국 기자   2015-06-11 09:29
박근혜 대통령 방미 '메르스 취소' 잃는 게 많다
▲ 조우석 문화평론가 우...
편집국 기자   2015-06-11 09:16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