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0 10:43 월
홈 > 칼럼
‘비뚤어진’ 책과 영화 명량·국제시장이 주는 교훈
자유경제원은 1일 오후 2시,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살림출판사 앨리스하우스 2층에서 <비뚤어진 책만 활개 치는 세상, 왜? 그리고 어떻게...
편집국 기자   2015-06-02 08:27
국회법 개정안, 연금법 '찔끔' 정부를 '통째' 먹겠다?
▲ 성빈 변호사, 행복한 사회를 위한 변호사...
편집국 기자   2015-06-01 11:23
부정청탁금지·생활임금법 범죄자 내모는 '악법'
자유경제원(원장 현진권)은 지난 21일 오전 과잉범죄화 연속토론회를 개최했다. 다섯번째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사법(私法)의 ...
편집국 기자   2015-06-01 09:47
청년백수·고용절벽…사람을 버린 '창조경제'
▲ 김흥기 교수 여기저기...
편집국 기자   2015-06-01 09:11
메르스 괴담, 경제 직격탄 국격이 무너진다
▲ 송덕진 극동미래연구소장, 휴먼디자이너 ...
편집국 기자   2015-06-01 08:37
마사회 변신은 무죄…기업가정신으로 달린다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5-31 13:19
[복거일 세계사] 사상의 그늘에 가려진 빌프레도 파레토의 업적
우리시대의 '지적 거인' 복거일 선생의 지식 탐구에는 끝이 없다. 소설과 시, 수필 등의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면서도 칼럼과 강연 등으로 ...
편집국 기자   2015-05-31 10:38
'사법치사' 오명 검찰, 정치외압 벗고 홀로서야
최근 전 태광그룹 상무가 병세 악화로 형집행정지와 재수감을 반복하다 숨지면서 사법치사(致死)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고령의 나이와 지병으...
편집국 기자   2015-05-31 10:07
유전유죄? 배임죄에 휘청거리는 기업
최근 전 태광그룹 상무가 병세 악화로 형집행정지와 재수감을 반복하다 숨지면서 사법치사(致死)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편집국 기자   2015-05-31 09:45
메르스 괴담 일파만파…선동의 굿판 걷어 치워라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5-31 08:46
방만한 공기업 혁신은 시대적 소명이다.
▲ 박경귀 행정자치부 지방공기업혁신단장, 한...
편집국 기자   2015-05-30 12:14
박경귀원장 고전특강(66)-소피스트의 궤변과 소크라테스의 대결
현대는 지식이 넘치는 사회이지만, 역설적으로 가치관의 혼돈을 겪고 있는 ‘지혜의 가뭄’ 시대이기도 합니다. 우리 사회가 복잡화 전문화될수...
편집국 기자   2015-05-30 11:52
청년고용절벽, 벼랑 끝 몰린 대한민국 미래
▲ 이동응 경총 전무 최...
편집국 기자   2015-05-30 09:58
“박원순 아들, MRI 다시 찍으면 병역 의혹 해소된다”
▲ 조우석 문화평론가 지...
편집국 기자   2015-05-30 09:57
전교조, 탄압자작극 교묘한 줄타기 당장 멈춰라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5-30 09:51
고삐 풀린 국회 독재, 누더기 공무원연금 국민 뿔났다
▲ 김규태 재산권센터 간사 ...
김규태 기자   2015-05-30 08:31
청년일자리 족쇄 국회, 박근혜 대통령이 결단하라
▲ 현진권 자유경제원 원장 ...
편집국 기자   2015-05-29 14:09
집회의 자유도 ‘공짜’는 아니다…독일 집시법의 교훈
자유경제원은 지난 19일 도로 점거 등 불법이 일상화된 현행 집회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독일의 사례를 통해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
편집국 기자   2015-05-29 10:01
6·25 발발 비겁한 도망자?…도 넘은 '이승만 죽이기'
자유경제원(원장 현진권)은 <우남 이승만 제자리 찾기 프로젝트 : 이승만에 드리워진 7가지 누명과 진실>이라는 주제로 연속토론회를 개최하...
편집국 기자   2015-05-29 09:55
'사법치사' 부르는 정권 코드맞추기식 수사 그만
최근 전 태광그룹 상무가 병세 악화로 형집행정지와 재수감을 반복하다 숨지면서 사법치사(致死)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고령의 나이와 지병으...
편집국 기자   2015-05-29 08:29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