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18:45 토
홈 > 국제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말레이 총리 "실종 여객기, 의도적으로 통신 끊고 항로변경"
말레이시아항공기실종....말레이총리"실종여객기,의도적으로통신끊고항로변경"나지브라자크말레이시아총리는15일(현지시간)"실종된말레이시아항공기MH370은의도적으로통신을끊고,항로를변경했다는...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16:48
영국 경찰, 절단된 음경 찾기 위해 도로 봉쇄 후 수색 활동
 영국 경찰, 절단된 음경 찾기 위해 도로 봉쇄 후 수색 활동   영국 경찰이 음경이 절단되는 심하게 다친 남자의 '물건'을 찾기 위해 도로를 봉쇄한 채 수색활동을 펼쳤다고 13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40대의 이 피해자는 영국 미들즈브러 A66 국도 부근에서 발견됐으며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었...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15:37
인도서 3명 살해한 광란 코끼리, 아기 울음소리 듣고 멈춰
 인도서 3명 살해한 광란 코끼리, 아기 울음소리 듣고 멈춰   12일(현지시간) 토론토 선에 따르면 인도 북동부에 있는 푸룰리아 지역에서 3명을 살해하고 17채의 주택을 파괴한 폭주 코끼리가 잔해 더미 밑에서 아기의 울음소리를 듣고 난 뒤 진정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은 일가족이 집에서 저녁을 먹고 있는 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15:33
영국 외무, "미국·러시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 협상 난항"
영국외무,"미국·러시아우크라이나크림반도사태협상난항"윌리엄헤이그영국외무장관은14일우크라이나크림반도위기와관련해존케리미국무장관과세르게이라브로프러시아외무장관이갖는런던협상에서성과가나오기는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15:25
中 언론, 90대 日 사진가 조명 '눈길'...60년간 사진 25만장으로 일본 사회 고발
중국언론이1945년히로시마(廣島)원폭투하에서2011년후쿠시마(福島)원전사고까지60여년동안25만장의사진을통해일본사회를고발해온일본의90대보도사진작가의삶을재조명해눈길을끌고있다.▲후쿠시마...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10:20
라브로프 러 외무, ""美·러 우크라이나 위기 이견 여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4일 러시아와 미국의 우크라이나 위기 종식을 위한 협상에서 이견이 여전히 존재했다고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런던에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을 수시간 동안 만난 이후 기자들에게 "협상은 유익했지만 공동의 비전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는 크림반도를 침공할 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09:27
美 관리,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 "해적행위 가능성 조사"..."어딘가 착륙했을 수도"
239명이탑승한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실종에해적이관여했을가능성이제기됐다.미국정부의한관계자는14일"누군가개입했을가능성을조사하고있다"며"'해적행위'일수있다"고말했다.▲말레이시아항공기실종해적...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08:55
[유럽증시]우크라이나 사태와 중 경기 둔화 우려로 하락
유럽증시가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경기둔화 우려에 대부분 하락세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 지수는 전장대비 0.7%떨어진 322.23에 장을 마쳤다. 주간기록으로는 3.3%하락해 지난해 6월말 이후 최고의 하락폭을 기록했다. STIXX600은 특히 프랑스 대기업인 브이그가 2.9%하락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08:43
[미국증시]우크라이나 사태와 中 경기둔화 우려 지속 소폭 하락
뉴욕증시는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경기둔화 우려가 지속돼 소폭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전장대비 43.22(0.27%) 내린 1만6065.67에,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지수도 5.21(0.28%) 하락한 1841.13으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전장대비 15.02(0...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5 08:39
프랑스 법원, 사르코지 부부간의 비밀 녹음 파일 봉쇄 명령
 프랑스 법원, 사르코지 부부간의 비밀 녹음 파일 봉쇄 명령   프랑스 법원은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의 전 보좌관에게 온라인 저널에 게재된 비밀 녹음과 관련하여 전 대통령에게 1만 유로(1만4,000 달러)의 손해배상을 물라고 명령했다.   저널에게는 링크를 내리라고 지시했다.   사르코지와 그의 팝 스타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22:51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수색 범위 태평양에서 인도양 쪽으로 전개 확대
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실종,,,,수색범위태평양에서인도양쪽으로전개확대실종된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에대한국제사회의수색이14일당초진행방향인북동쪽이아닌서쪽으로확대돼태평양과말레이반도를건너인도양으로접...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21:46
중국 또 칼부림 사건, 6명 사상자 발생...이번엔 '위구르족'과 관련 없을 듯
중국 남부 창사(長沙)에서 6명이 사망한 칼부림 사건과 관련, 위구르족이 연루됐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확실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아침 싸움을 처음 일으킨 두 사람이 위구르족이라고 보도했던 온라인 뉴스는 곧 이 부분을 삭제했다. 이날 후난(湖南)성 성도인 창사의 한 시장에서 식품 노점상 두 명 사이에 싸움이 벌...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19:13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 우리 정부 수색 동참...軍항공기 파견
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실종,우리정부수색동참...軍항공기파견정부는지난8일발생한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실종사고와관련,군(軍)항공기2대를파견해현장탐색과수송활동을지원키로결정했다.외교부는14일"한국...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17:22
일본지진, 오카야마·히로시마현 등 6개현에서 부상자 19명 발생
일본지진소식이전해진가운데발생지역에서최소19명이부상을당한것으로전해졌다.14일일본교도통신에따르면이날오전일본남서부에서규모6.2의강진이발생해인근지역시민19명가량이부상을입고치료를받고있다.부...
기자   2014-03-14 15:29
우크라이나 긴장감...미국 러시아 노르웨이 바렌츠해 군사훈련 취소될 듯
우크라이나크림반도를둘러싼긴장감으로미국과러시아,노르웨이의바렌츠해공동해군훈련이취소될것으로보인다.노르웨이국방부마리타이삭센방베르대변인은13일미국방부가우크라이나위기로러시아와공동군사훈련을중단...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14:58
우크라이나, 방위군 6만명 모집...‘러시아와 전쟁’ 대비
우크라이나가러시아와교전시즉각투입가능한병력이6,000명정도밖에되지않아과도정부가러시아의무력압박에맞설새로운군대창설에나섰다.13일(현지시간)영국텔레그래프등에따르면우크라이나최고의회가이날6만...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14:16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미국, 수색 범위 인도양으로 확대
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실종...미국,수색범위인도양으로확대미국백악관은베트남과말레이시아영해의경계지역에서실종된말레이시아항공여객기보잉777-200에대한수색작업이인도양으로확대될수있다고13일(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11:40
일본지진, 서남부서 규모 6.1 발생...부산 울산서도 일본지진 감지
14일오전2시7분께일본서남부에서규모6.1의지진이발생했다고일본기상청이밝혔다.이날일본지진의진원은히로시마(廣島)현남부깊이80㎞지점이다.이날일본지진으로인한쓰나미는발령되지않았으며인명및재산피...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11:18
일본 남서부 6.1도 지진, "원전 괜찮나"...부산 울산 등에서 "액자가 흔들렸다"
일본규슈북북동쪽58km해역에서강도6.1도의지진이발생해부산,울산등지의시민들도이를감지했다.▲일본남서부규슈지역에강도6.1도지진발생/사진출처=기상청기상청은일본기상청(JMA)분석결과를통해"...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07:49
[유럽증시]우크라이나 위기 재고조로 하락 마감
유럽 증시는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 위기가 다시 고조되면서 하락세로 마감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이날 1.01% 하락한 6553.78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1.29% 내린 4250.51로, 독일 DAX 지수도 1.86% 하락한 9017.79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증시에선 소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14 07:44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