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홈 > 국제
내홍 잇따르는 테슬라…인재 유출에 머스크 '방송 중 마리화나 흡연'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론머스크테슬라최고경영자(CEO)가팟캐스트방송에출연하면서마리화나를피우는모습이포착돼세계적으로큰논란이되고있다.연합뉴스는지난8일현지언론을인용하며관련소식을전했다.뉴...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9 09:49
일본 강진에 토요타 자동차공장 16곳 가동 중단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지난6일일본홋카이도(北海道)남부에서발생한강진으로부품이공급되지못하는바람에토요타자동차가조업을중단했다.8일교도통신에따르면토요타자동차는오는10일일본내16개완성차공장...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8 15:26
일본 홋카이도 강진 피해자 30명으로 증가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본홋카이도(北海道)강진으로인한사망자가30명으로늘어났다.연합뉴스는홋카이도총무부위기대응국의8일발표내용을인용하며관련사실을보도했다.뉴스에따르면위기대응국은'피해자상...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8 14:42
팔레스타인 10대 소년 반이스라엘 시위 중 사망…충돌 계속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팔레스타인자치령인가자지구주민들이반이스라엘시위를하던중10대소년이이스라엘군의총격에숨진것으로전해졌다.지난5개월간팔레스타인시위대1만8000여명이다치는등시위충돌이지속...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8 10:49
미국발 '2670억불 관세폭탄' 또 터지나…트럼프 "중국에 달렸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중무역충돌이계속긴장상태로지속중인가운데미국트럼프행정부가2000억달러규모의중국산제품에대한관세부과조치를강행할지여부가초미의관심사로부상하고있다.연합뉴스는미CNBC,...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8 10:19
인터폴 "미국 요청시 북한 해커 박진혁 '적색 수배' 내릴 것"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인터폴이미국에의해기소당한북한해커박진혁에대한‘적색수배’의사를밝혔다.연합뉴스는미국자유아시아방송(RFA)등의현지언론을인용하며관련사실을전했다.뉴스에따르면국제형사경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8 09:39
미국, 북한 사이버공격 첫 제재…소니픽처스 해킹한 북한 해커 기소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 정부가 2014년 소니픽처스에 대한 해킹사건을 비롯해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제재에 착수했다.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6일(현지시간) 박진혁(34)이라는 북한 해커를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이 배후로 지목된 2014년 미국 소니픽처스 해킹과 2016년 8100만 달러를 빼내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7 14:39
미국 북캘리포니아에 또 대형산불…피해면적 60㎢로 증가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지난달 발생한 대형산불에 이어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또 큰 산불이 났다.6일(현지시간)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와 현지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북쪽 소도시 레딩 인근에서 산불이 났다. 이번 산불은 '델타 파이어'로 명명됐다.전날 5000 에이커(20㎞)를 태운 산불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7 09:52
일본 홋카이도 강진 사망자 14명·실종자 26명…사상 첫 대정전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현재까지 14명이 사망하고 26명이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7일 NHK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새벽 진도 7의 진동이 관측된 홋카이도 아쓰마초(厚眞町)에서 2㎞ 이상에 걸친 구간에 대규모 토사 붕괴가 일어나는 등으로 대규모 사상자가 나왔다.강진으로 아쓰마...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7 09:36
중 "미국이 2000억달러 추가 관세 부과시 반격할 것"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정부가2000억달러상당의중국제품에대해고율의관세를추가적으로부과할것으로보이는가운데중국정부가반격을예고했다.6일연합뉴스에따르면가오펑중상무부대변인은"미국이의견수렴...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6 20:20
EU 법원 "영국 원전 건설 정당" vs 오스트리아 "항소할 것"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오스트리아가 영국 원전 건설을 정당하다고 판단한 유럽연합(EU) 법원의 결정에 항소할 전망이다.6일(현지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EU 일반법원은 올 7월 EU 집행위원회의 영국 힌클리 포인트 C 프로젝트 승인이 EU 정책에 위배되지 않는다면서 지난 2015년 오스트리아 정부가 제기한 소송에 대해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6 20:06
독 내무장관 "폭력시위 이해…인류애-국민 우려간 균형 필요"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앙겔라메르켈총리를비롯한독일기성정치권이작센주에속한소도시켐니츠에서발생한극우세력의폭력시위를비판하는가운데호르스트제호퍼내무장관이이와상반된입장을표명했다.6일(현지시각)...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6 19:53
머스크, 동굴구조 전문가에 '아동 강간범' 막말…테슬라 주가↓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론머스크테슬라최고경영자(CEO)의막말이이어지고있다.6일(현지시각)태국언론등에따르면미인터넷매체'버즈피드'소속라이언맥은전날자신의트위터를통해머스크가태국동굴소년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6 10:49
정부 '셧다운' 카드 꺼낸 트럼프…"멕시코 장벽 예산 편성하라"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도널드트럼프미대통령이멕시코국경장벽건설예산이편성되지않을경우연방정부셧다운도불사하겠다는의지를밝혔다다.5일(현지시각)AP·로이터통신은트럼프대통령이이날백악관에서공화당...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6 10:02
태풍 ‘제비’ 일본 직격…최소 9명 사망해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제21호 태풍 '제비'에 일본이 직격탄을 맞았다. 태풍이 열도를 따라 북상하면서 최소 9명이 사망하고 340명 이상이 다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다.연합뉴스는 5일 NHK, 아사히신문 등의 현지 언론을 인용하며 관련 사실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태풍 제비로 인해 오사카(大阪)시 미나토(港)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5 08:19
북한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 시진핑 주석 대표 자격 8일 방북"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8일 방북할 예정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4일 전했다.중앙통신은 "률전서(리잔수) 동지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의 특별대표로 8...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4 20:27
[속보]중국중앙방송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 방북 예정"
중국중앙방송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 방북 예정"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4 20:06
태풍 '제비' 상륙…일본은 초긴장 모드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일본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하면서 일본 열도가 긴장하고 있다. 1993년 이후 25년 만에 강력한 태풍이 일본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폭풍과 폭우를 몰고 올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이날 정오 쯤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했으며 오후 1시 경에...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4 14:03
중국 8월 제조업 성장세…14개월래 '최저치'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중국 제조업 성장세가 14개월만에 가장 느려진 것으로 조사됐다.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차이신(財新)이 3일 발표한 8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6으로 7월의 50.8에 비해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웃돌면 경기 확장을, 밑돌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3 20:44
일본, 강풍 동반 제21호 태풍 '제비' 접근에 긴장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강풍을 동반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오는 4일께 일본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본 열도가 긴장하고 있다.2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현재 일본 남쪽 해상에서 시속 20㎞의 속도로 태풍 제비가 일본 중·서부 지역을 향해 북상하고 있다.중심 기압은 93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9-02 17:54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