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22 17:52 일
> 경제
한국지엠 최고 경영진, 협력사 상생 위한 소통 강화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12-02 17:40: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상생의 최우선 전제 조건은 ‘품질’, 매 방문 시 협력사 부품 품질 강조

[미디어펜=김태우기자]한국지엠 최고경영진이 중소 협력업체들과의 상생을 위한 소통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며 업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

2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과 에디발도 크레팔디 구매부문 부사장 등 회사 최고경영진은 관련 임직원과 함께 경기 및 인천 지역에 위치한 1차와 2차 협력업체인 동보와 RK정밀을 현장 방문해 고충 및 건의 사항을 듣고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 한국지엠 제임스 김 (James Kim) 사장과 에디발도 크레팔디(Edvaldo L Crepaldi) 구매부문 부사장 등 회사 최고경영진은 관련 임직원과 함께 경기 및 인천 지역에 위치한 1차와 2차 협력업체인 동보와 RK정밀을 현장 방문해 고충 및 건의 사항을 듣고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사진은 제임스 김 사장(좌측)이 동보의 김지만 사장(우측)과 함께 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한국지엠

제임스 김 사장은 “하반기에 연이어 출시된 쉐보레 제품들이 내수 및 수출 시장에서 성공적인 고객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은 협력업체들의 탁월한 품질 경쟁력 덕분” 이라며, “상생의 밑거름은 완벽한 부품 품질 확보인 만큼, 뛰어난 품질로 신뢰받는 쉐보레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지엠은 현장 방문 등 협력업체들과의 소통을 강화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임은 물론, 협력업체들이 해외 시장으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료분배장치 부품을 공급하는 한국지엠의 1차 협력업체 동보의 김지만 사장은 “협력업체에 대한 한국지엠의 깊은 관심에 감사하며, 동보 역시 함께 일해오고 있는 협력업체들의 고충 및 건의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동보는1983년 대우자동차 1차 협력 업체로 거래를 시작해 지난 32년간 견실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금년 4분기에는 GM북미로부터 160 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를 받는 등 북미시장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RK정밀㈜은 한국지엠의 2차 협력업체로 연료분사 체결용 부품인 인젝터 컵을 동보에 공급하고 있다.  

한국지엠은 현재 300개 이상의 1차 협력업체로부터 부품을 공급받고 있으며, 2차 협력업체를 포함하면 3천여 업체에 이른다.

한편, 한국지엠은 자동차 업계에서 유일하게 최고 경영자가 직접 나서 2차 협력업체들과 소통해 오고 있다. 2014년부터 인천, 대구, 경기 등 전국 각지의 2차 협력사를 정례적으로 현장 방문해 오고 있다.

또한 한국지엠은 2011년에 ‘한국지엠과 협력사간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 협약서’를 체결했으며, 한국 자동차 부품업체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을 비롯, 우즈베키스탄, 브라질, 인도, 미국, 아세안 등 GM 글로벌 생산시설이 위치한 해외시장에 매년 부품 전시회 및 구매 상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재명 지사가 조폭 연루설을 강력 부인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