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5 10:01 토
> 경제
한국 중국주식 직구, 급락 여파로 작년 4분기 20% 감소
승인 | 김연주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1-16 16:47: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지난해 4분기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중국 주식 직접구매(직구) 거래대금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4년 11월 개시된 후강퉁(상하이와 홍콩 증시간 교차거래 허용)으로 3개 분기 연속 증가하던 중국 주식 직구 거래대금이 지난해 하반기 중국 불황 여파로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예탁결제원을 통한 중국 주식 직접투자 거래대금은 7454만4000달러(904억2970만원)로 집계됐다. 거래 건수는 657건이었다.

이는 3분기의 직접투자 거래금액과 거래건수보다 각각 19.63%와 35.40% 줄어든 것이다.

중국주식 직구 거래는 지난해 3분기까지 줄곧 증가세를 보이다가 4분기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지난해 1분기 67만 달러 수준이던 중국주식 직구 거래대금은 2분기 332만1000달러로 무려 395.35%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거래대금은 3분기에 9275만5000달러로 무려 2692.91% 폭증했다.

이 기간 거래건수 역시 154건에서 392건, 1017건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에 펼쳐진 중국 증시의 랠리 덕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중국 증시는 정부의 경기부양책과 후강퉁 효과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에 힘입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연초 2,000선에서 머물던 상하이종합지수는 7년 5개월 만인 6월 초에 50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 겸 해외주식팀장은 "지난해 1∼2분기에는 중국 증시가 급격히 상승세를 타 직접 투자 거래액이 증가했다"며 "후강퉁 시행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중국 상장 종목에 대한 정보를 파악한 투자자들이 늘어난 것도 거래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장준필 대신증권 글로벌영업부장 역시 "재작년에 후강퉁이 시행되고 나서 중국 증시가 급등하기 시작했다"며 "지난해 상반기 중국 시장의 수익률이 좋아지자 투자가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 중국주식 거래건수와 거래대금은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중국판 '블랙 먼데이'로 불린 지난해 8월24일 상하이종합지수가 8.5% 폭락하는 등 하반기에 중국 증시가 급락세를 보인 탓이다.

이 같은 감소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15일 2900.97로 최근 고점을 기록한 지난해 12월 22일보다 20.6% 떨어졌다. 증시에선 종합지수가 20% 이상 하락하면 약세장(베어마켓)에 들어선 것으로 평가된다.

오현석 센터장은 "전 세계 어느 시장이건 주가가 상승한 때는 거래량이나 대금이 늘어나는 게 보는 게 맞다"며 "반대로 주가가 조정을 받으면 거래가 전반적으로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