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6 22:05 목
> 경제
네이버, 사이트 검색 노출 구조 개편
승인 | 이미경 기자 | leemk0514@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1-20 15:05: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웹수집된 정보 확장해 제공

[미디어펜=이미경 기자] 네이버가 사이트 검색 노출 구조를 개편했다.

네이버는 사이트 검색 결과에 웹수집된 정보를 전면적으로 확장해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 네이버가 사이트 검색 결과에 웹수집된 정보를 전면적으로 확장해 제공한다./네이버

검색 노출을 위해 신청 프로세스를 거쳐야했던 방식에서 본인의 웹페이지를 웹표준에 맞게 잘 관리하고 좋은 콘텐츠를 생산하는데 집중하면 네이버가 이를 탐지해 반영하도록 개선했다.

일반 웹사이트를 비롯해 카페, 블로그와 같은 다양한 UGC와 SNS 등 웹상에서 콘텐츠를 생산하는 모든 채널이 그 대상이다.

이번 개편의 목적은 사이트내 수정된 콘텐츠를 별도의 신청 없이도 신속하게 탐지해 제공하고 이용자 선호도가 높은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노출함으로써 검색 품질을 개선하기 위함이라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네이버 측은 “머신러닝에 기반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용자 선호도를 분석·예측하고 수집한 정보를 자동 분류해 검색 결과에 노출한다”고 전했다.

신규로 생성된 웹페이지 등 운영하는 페이지가 수집되기를 원하는 이용자들은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를 통해 간단히 URL만 입력하면 된다. 또 네이버 웹마스터도구에서 사이트의 수집 현황부터 검색 반영해 사이트 최적화 여부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원성재 네이버 컨텐츠수집연구실장은 “이번 개편으로 새로 생성되거나 변화되는 정보가 보다 신속하게 수집돼 검색의 품질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네이버는 하나의 퍼블리셔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용자들과 소통하는 구조를 반영해 효과적으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검색 품질 개선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