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06 18:21 금
> 경제
쌍용건설 법정관리 ‘가시화’…협력업체 줄도산 우려
군인공제회, 쌍용건설 계좌 7개 가압류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3-12-24 14:48: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쌍용건설의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가 가시화 되고 있다.

2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쌍용건설의 경기 남양주 화도 프로젝트파이낸싱(PF) 회수권을 놓고 군인공제회와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이 타협점을 찾지 못하면서 법정관리가 임박해 지고 있다.

앞서 군인공제회는 쌍용건설의 화도 PF 사업장 등에 대해 원금과 이자 등 1,235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쌍용건설 계좌 7개를 가압류했다.

쌍용건설은 채권단의 지원 결의가 26일까지 이뤄지지 않으면 지급 불능에 빠지게 되며, 법정관리가 결정될 경우, 약 1,400여개의 협력업체들이 줄도산 할 수 있다. 또 해외사업에 강점이 있는 쌍용건설로선 회생기반을 잃는 것은 물론 한국 기업 전체의 국제 신인도 하락도 우려된다고 업계는 내다봤다.

쌍용건설이 이달 협력업체에 결제해야 할 대금은 약 1,000억원에 달하며, 다음달에도 2,000억원을 갚아야 한다.

이에 따라 주채권 은행인 우리은행이 금주 중 쌍용건설 추가 지원 방안을 채권단 회의에 상정할 계획이지만, 추가 지원금이 군인공제회 채권 회수에 전용될 수 있다는 부정적 시각을 가진 채권은행이 많아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쌍용건설 사태는 부동산시장 침체로 PF보증이 부실화된 원인이 크다”며 “쌍용건설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다면 이는 업계 전체적으로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