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06 18:21 금
> 경제
제네시스·아이오닉·신형K7 "뉴욕 접수하러 우리가 왔다"
뉴욕모터쇼 출격, 제네시스 브랜드 첫 독립 부스 설치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3-24 11:39: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카와 현대차의 친환경차 전용모델 아이오닉, 기아차의 신형 K7이 미국에서 열리는 뉴욕모터쇼에 동시 출격했다.

2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프레스 데이(Press Day)를 시작으로 내달 3일까지 뉴욕 제이콥 재비츠센터에서 개최되는 이번 모터쇼에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4도어 스포츠 세단형 콘셉트카 '뉴욕 콘셉트'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 제네시스 브랜드 EQ900/미디어펜


뉴욕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담은 모델이다.

내연기관과 전기모터를 동시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설계된 이 콘셉트카는 2.0 T-GDi 엔진과 전기모터, 8단 자동변속기가 조화를 이뤄 245마력의 힘과 36.0kgf·m의 강력한 토크로 편안하고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연출한다.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단독 부스와 프레스 행사를 마련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뉴욕 콘셉트를 비롯해 G90 2대와 G80(국내면 제네시스) 1대를 전시하고 미국 럭셔리카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차가 뉴욕모터쇼에서 전면에 내세운 차종은 친환경차 전용모델 아이오닉이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HEV)와 전기차(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등 아이오닉 전체 라인업 3종이 북미 최초로 공개된다.

   
▲ 기아자동차 올 뉴 K7/미디어펜

현대차는 또 미국프로풋볼(NFL) 공식 스폰서로서 NFL 로고와 각종 경기 사진으로 외장을 래핑한 'NFL 투싼 쇼카' 1대를 특별 전시해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와 함께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소나타, 싼타페 등 10여대도 선보인다.

기아차의 주력 전시모델은 신형 K7이다. 2009년 첫선을 보인 이후 꾸준히 인기를 끌어온 1세대의 계보를 잇는 2세대 모델인 신형 K7은 올해 하반기 북미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지난달 시카고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소형 하이브리드 SUV 니로와 신형 K5(현지명 옵티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이번 모터쇼에 출품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