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5 11:06 수
> 경제
현대중공업, 글로벌 기업 손잡고 경영위기 극복 박차
미 GE사, 사업협력 강화
승인 | 고이란 기자 | gomp0403@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3-24 16:47: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현대중공업이 글로벌 기업과 손을 잡고 경영위기 극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일 현대중공업은 미국의 GE(General Electric)사와 울산 본사에서 ‘가스터빈 추진 선박에 대한 포괄적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과 존 라이스 GE 부회장이 24일 울산 본사에서 ‘가스터빈 추진 선박에 대한 포괄적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이날 양해각서 체결에는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 김정환 조선 사업대표(사장), 정기선 기획실 부실장(전무)과 존 라이스(John Rice) GE 부회장, 팀 슈와이커트(Tim Schweikert) GE 마린 솔루션 사장, 강성욱 GE 코리아 총괄사장 등이 참석했다.

존 라이스 부회장은 GE의 글로벌 성장을 이끄는 ‘GGO(Global Growth & Operation, 글로벌성장운영본부)’의 수장이다.

이날 양사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가스터빈 추진 선박의 기술개발 사항과 경제성 확보 현황을 논의했다. 

내달 호주에서 개최 예정인 LNG18 전시회에서 가스터빈 추진 LNG운반선 공동 영업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또한 가스터빈 추진 선박 외에도 플랜트 사업, 조선·엔진·기자재 사업 전반을 비롯해, 로봇제작 기술과 GE의 의료기기 기술을 바탕으로 한 의료로봇 개발 등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GE는 파워, 오일·가스, 항공, 헬스케어, 운송, 디지털 등 총 9개 사업군을 갖추고 전 세계 180여개국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1174억달러에 종업원 33만여 명을 둔 글로벌 기업이다.

현대중공업은 그간 GE와 선박, 플랜트 및 전력기기, 엔진 등의 분야에서 오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양사간 기술협력을 통해 지난해 7월에는 GE 가스터빈 기반의 ‘COGES(Combined Gas turbine Electric & Steam)’시스템을 적용한 LNG운반선 개발에 성공, 영국 로이드선급(LR)의 기본 승인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1월에도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한 바있다.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