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8 19:05 월
> 정치
"日 집단적자위권 행사, 중국과의 협력 등 다차원적 대응해야"...입법조사처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1-04 14:55: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움직임에는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향후 다차원적 대처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4일 제기됐다.
 
국회 입법조사처 유웅조 입법조사관은 이날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둘러싼 쟁점과 한국의 대응과제' 보고서를 통해 "과거사를 부정하는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견지하는 노력이 요구된다"며 "이 같은 입장을 토대로 미국을 비롯한 주요 우방에 대한 설득외교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에 대해 미국과 영국 및 호주 등은 환영하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과거사를 부정하는 일본의 최근 행보가 동북아 평화질서 구축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잘못된 이해를 바로잡기 위한 한국의 외교적 대응이 요구된다"며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과 동일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중국과의 다각적인 협력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조사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중심으로 하는 일본의 보수세력과 달리 일본 내 야당이나 양심세력들은 최근의 일본 행보에 반대하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 같은 일본 내 야당뿐만 아니라 민간을 대상으로 하는 다차원적인 외교활동을 강화하는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