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25 10:26 화
> 연예·스포츠
윤향기, "동생 윤복희와 청계천서 거지생활했다"
승인 | 편집국 기자 | medi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1-05 07:36: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인기가수에서 양떼에게 영혼의 꼴을 먹이는 목사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윤항기가 70년대 초미니스커트를 입었던 동생 윤복희에 대해 충격적인 소감을 털어놓았다.

윤항기는 4일 저녁 방영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 (세바퀴)에 나와 동생 윤복희에 대해 이야기를 해 촬영장을 폭소바다로 만들었다.

윤항기는 소년시절에  "윤복희와 청계천에서 거지같은 생활을 했다"며 힘들고 고달팠던 과거의 아픔을 이야기해 다른 출연진들을 숙연케 했다.

그는 복희씨가 영국에서 공연을 하다 잠시 귀국했을 때, 의상을 보고  아연실색했다고 했다. 세상에 초미니 스커트를 입고 다가오는 복희씨를 보고 "팬티를 입고 달려오는 것 같았다"고 말해 촬영장을 온통 폭소바다로 만들었다.

윤항기는 이어 폐 결핵으로  시한부 삶을 살았던 힘든 투병기를 가감없이 밝혀 게스트들을 숙연케 했다. [미디어펜=연예팀]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