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8 19:05 월
> 정치
민주, "安 윤여준 영입 큰 의미 없어...새정치는 선문답 아냐"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1-05 15:16: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민주당은 5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창당준비조직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가 공동위원장으로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을 영입한 것과 관련,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안 의원과 윤여준 위원장의 만남이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를 기대한다"며 "안 의원과 윤 위원장의 두번째 만남에 대해서는 정치세력들이 아닌 국민들이 알아서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민주당에 대한 비판과 지적 달게 받겠다. 그러나 내용과 실천을 통해 새정치를 보여주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하지 평론과 비판에 머무르면 기존 정치의 답습이 될 뿐이라는 우려가 든다"고 말했다.
 
이어 "빨강, 파랑, 노랑의 단순한 색깔신호만으로도 복잡한 교통 흐름을 이해하고 움직이는 우리 국민들이 안철수의 새정치는 무슨 내용인지 몰라 여전히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안철수의 새정치가 최장집이었던 것인지 윤여준이라는 것인지 애매모호한 신호 때문에 국민들은 고개를 갸우뚱거리지 않을 수 없다"며 "안철수의 새정치가 빨강인지 파랑인지 노랑인지 분명히 보여주지 않은 채 '빨강'과 '파랑'을 싸잡아 비판하는 것만으로는 갸우뚱해 하고 있는 국민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하지 못할 것이다. 안타까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이날 "민주당은 민주화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와 민생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며 "새정치라고 하는 것은 단순히 이상만으로 선문답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한국정치의 근본적인 대치와 대결, 갈등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고민해봐야 한다"며 "안 의원을 중심으로 한 신당창당 추진세력은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