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17:37 일
> 연예·스포츠
송일국-서경덕 콤비, WSJ 유럽판 1면에 막걸리 광고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1-06 15:53: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막걸리 광고가 다시 등장했다. 이번에도 배우 송일국과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광고주다.

지난해 5월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 1면에 막걸리 광고를 올려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이 이번에는 유럽판 1면에 막걸리 광고를 게재했다고 6일 밝혔다.
 
   
 
‘MAKGEOLLI?’
라는 제목의 이번 광고(사진)는 송일국 씨가 모델로 등장한다. 막걸리는 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술이며 쌀로 만들어져 몸에도 좋고 특히 김치와 함께 먹으면 더 맛이 난다. 가까운 코리아타운에서 한번 즐겨보세요!’라는 설명을 곁들였다.
 
서경덕 교수는 유럽의 중심인 프랑크푸르트, 파리 등에서 막걸리 소문이 현지인들에게 조금씩 퍼져나가고 있다. K팝 매니아가 많은 유럽지역에 우리의 막걸리를 함께 홍보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송일국 씨가 주연한 드라마 주몽은 아시아를 넘어 중동, 유럽까지 인기리에 방영된 만큼 중동, 북아프리카까지 커버하는 WSJ 유럽판을 통해 많은 독자들이 한국 막걸리를 친숙하게 접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모델을 재능 기부한 송일국은 막걸리 수출이 요즘 주춤한다는 사실을 언론을 통해 접했다면서 한국의 대표 전통주인 막걸리가 유럽시장 수출을 확대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글로벌 시대에 술이 하나의 국가이미지를 형성한다고 판단, 막걸리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독일의 맥주, 일본의 사케처럼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높여줄 우리의 전통주 개발과 홍보가 매우 중요한 사안이 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세계적 권위지인 WSJ의 광고는 그 상징성과 공신력이 매우 크다. 이 때문에 광고가 실린 후 광고파일을 가지고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세계인들의 스마트폰으로 전파하는 2차 홍보작업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광고는 농식품부에서 전액 후원했으며 서 교수는 유럽에서 인지도가 좋은 K팝 스타와 함께 오는 3월 월스트리트저널 유럽판 1면에 또 다른 한식 광고를 올릴 예정이다.
 
서 교수는 한류스타 이영애와 김윤진, MBC 무한도전팀과 함께 진행한 뉴욕타임스 한식광고를 뉴욕, 도쿄, 상하이 등 전 세계 주요도시 옥외 광고판에 올리는 한식광고 월드투어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