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17:40 목
> 경제
다우 1.21% 하락 마감...기업 실적 부진 때문
승인 | 김연주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5-12 08:52: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뉴욕 증시가 주요 기업들의 실적 부진에 하락 마감했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7.23포인트(1.21%) 하락한 1만7711.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9.93포인트(0.96%) 떨어진 2064.4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19포인트(1.02%) 낮은 4760.6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하락 폭을 확대했다.

메이시스 등 일부 기업들의 실망스러운 실적 발표가 증시를 끌어내렸다.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와 월트 디즈니 등의 실적 부진으로 소비자들의 소비 감소 우려가 주목받은 것이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메이시스는 이날 올해 1분기 조정 주당순이익(EPS)이 40센트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56센트 대비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도 57억7000만 달러로 지난해 62억3000만 달러보다 줄었다.

메이시스 주가는 부진한 실적 발표로 15% 급락세를 나타냈다. 이 회사 주가는 올해 들어 8% 이상 상승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인 월트디즈니 주가도 전일 발표한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밑돈 데 따라 4% 떨어졌다.

사무용품 업체인 오피스디포는 스테이플스와의 합병 계획이 무산되면서 40% 급락했다. 스테이플스도 18% 내렸다.

업종별로는 임의소비업종이 1.9%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금융업종과 헬스케어업종이 각각 1% 넘게 떨어지는 등 유틸리티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이 내림세를 보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12% 상승한 14.60을 기록했다.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