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9 15:33 일
> 연예·스포츠
‘사냥', 흥행 돌풍에도 '평점 테러'? '배우들 연기력은 포함돼 있나'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6-30 17:34:4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사냥(감독 이우철)’이 29일 개봉과 함께 순항을 시작했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사냥'은 16만 6543명의 관객수를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수치적으로 명백히 쾌조의 출발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사냥’은 소위 네티즌들의 ‘영화 평점’에서 한 포털 사이트 기준, 6.30대로 나오는 등 스코어에 비하면 상당히 낮은 점수로 나타났다.


물론 흥행력과 평점이 언제나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사냥’은 명실상부 충무로 대표 배우인 안성기와 조진웅을 필두로 내세운 작품. 그러므로 ‘사냥’에 대한 저조한 ‘네티즌 평점’은 그 내면의 과연 ‘출연진들의 연기력까지 포함돼 평가됐느냐’는 의구심을 남긴다. 안성기와 조진웅의 연기력을 10점 만점에 몇 점, 별 다섯 개에 몇 개라고 규정지을 수는 없었을 터.


사냥’을 관람한 영화 팬들 사이에서 안성기와 조진웅의 연기력을 호평하는 의견은 상당수로 보인다. 각종 포털 사이트 SNS에는 실제로 두 사람의 호연에 감탄하는 반응들 역시 올라오고 있다. 그러나 ‘사냥’의 ‘온라인 평점’으로만 보자면 이들의 연기력은 마치 포함되지 않았거나 과소평가 됐다는 뉘앙스를 지울 수 없다.


작품의 완성도에는 여러 요소들이 작용하고 있지만 영화의 경우, 배우들의 연기력이 큰 몫을 차지한다. 등장인물을 이끌어가는 배우의 연기가 극의 몰입과 공감을 좌지우지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사냥’은 안성기와 조진웅의 연기가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 속임에도 왜 낮은 ‘네티즌 평점’을 받은 걸까. 그 이유는 평점 기준에 연기력은 포함되지 않아서일 수도, 혹은 박스오피스 1위라는 수치와는 따로 분리된 일부의 평가일 수도. 


물론 영화 팬들이 ‘사냥’을 좋게 평가하는 경우도 안 좋게 평가하는 경우도 각각 존재할 수 있으나 안성기와 조진웅의 호연이 빛난 작품이 ‘사냥’이라면 저조한 ‘네티즌 평점’은 일부분 안타까움을 남긴다. 이 평가 속의 배우들의 호연도 함께 묻혀버렸다는 인상을 줄 수 있기에 그렇다. 또 객관적인 수치인 일일 관객수, 박스오피스 등의 영화에 대한 정확한 평가보다 몇몇의 주관적인 면들이 ‘네티즌 평점’으로 작용했을 가능성도 높아 보이기 때문이다.


‘사냥’이 얼마만큼 재미있고 완성도 높은 영화인지는 결국 작품의 성적이 말해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안성기와 조지웅의 연기력도 작품의 상영 기간과 함께 회자되면서 드러나기 시작할 것이다. 다시 말해 지금은 ‘사냥’의 개봉 초반인 바 대부분의 평가는 시기상조인 것. ‘사냥’을 관람한 보다 많은 관객들은 앞으로 어떤 반응을 내비칠까. 귀추가 주목된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