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6 22:05 목
> 연예·스포츠
'나우 유 씨 미 2', 배우들이 직접 밝히는 관람 포인트
올 하반기 '마술'과 '트릭'의 향연! '흥미진진'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7-15 10:49: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나우 유 씨 미 2' 배우들이 직접 밝히는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하며 영화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나우 유 씨 미 2'는 전세계 15개국 박스오피스 1위와 역대 외화 케이퍼 무비 중 관객수 1위의 기록을 세운 '나우 유 씨 미 : 마술사기단'의 속편인만큼 영화팬들의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이 같은 상황 속 작품의 관람 포인트는 단연 마술에 있다.

이 작품은 존 추 감독과 세계적인 마술사 데이비드 카퍼필드의 지휘 아래 CG 사용을 최소화하며 100% 리얼한 마술에 도전했다.

제시 아이젠버그, 마크 러팔로 등 주연 배우들은 2주간 매직 캠프에 참여하는 열의를 보이며 마술을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한 노력에 총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제시 아이젠버그는 이에 대해 “극중에서 마술사기단은 마술을 할 때 사람들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집중시키는 속임수를 쓰는데, 이것은 좋은 케이퍼 무비의 필수 요소이기도 하다”며 “'나우 유 씨 미 2'가 전편보다 더 케이퍼 무비다운 것 같다”고 영화 속 펼쳐질 마술에 대해 표했다.

그런가 하면 마크 러팔로는 “'나우 유 씨 미 2'에는 전편에 비해 훨씬 더 마술 같은 격투씬이나 속임수들이 등장하며, 마술이 더 웅장해지고 스펙타클해진다”며 “마술사기단의 손재주를 보여주는 아주 판타스틱한 씬이 있는데, 마술사기단이 훔쳐낸 컴퓨터 칩을 서로 패스하는 씬이다. 각본도 아주 훌륭했고 존 추 감독도 너무나 멋지게 찍어서, 보시면 아주 재미있을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나우 유 씨 미 : 마술사기단'에서 마술사기단의 홍일점으로 활약했던 아일라 피셔의 빈 자리를 채운 리지 캐플란에 더해, '나우 유 씨 미 2'에는 다니엘 래드클리프와 주걸륜이 새로운 주자로 합류해 한층 더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제시 아이젠버그는 리지 캐플란에 대해 “아주 대담하고 재미있는 성격이며 극중에서 리지 캐플란이 선보이는 마술이 실제 성격과 아주 잘 부합한다”고 말하면서 다니엘 래드클리프에 대해서는 “영화 속 너무 멋진 다니엘 래드클리프를 보고 다들 정말 깜짝 놀랄 것”이라며 새로운 동료들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속에서 주걸륜은 베일에 싸인 마술 고수로 등장, 무술과 접목시킨 새로운 스타일의 매력적인 마술을 선보이며 씬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예상된다.

'나우 유 씨 미 2'는 마술의 매력과 함께 웅장한 볼거리도 놓치면 안될 포인트. 이 작품은 미국 뉴욕에서 이야기를 시작해 유럽을 넘어 시드니, 마카오까지 대륙을 넘나드는 스케일을 지녔다.

리지 캐플란은 이에 대해 “정말 와일드한 도시”라고 표현하며, “라스베가스를 연상시키는 호텔, 카지노가 있는 구역을 벗어나면 중국과 포르투갈 느낌이 나는 장소가 나온다. 세트가 아닌데 진짜 같지 않고 묘한 느낌이 났다”고  영화의 주무대가 되는 마카오의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외에도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배경으로 생중계되는 마술사기단의 쇼 장면부터, 그리니치 천문대를 비롯해 런던 항구와 명소 곳곳에서 펼쳐지는 매직쇼를 선보이는 '나우 유 씨 미 2'.

이 작품은 장르적 매력과 출연진들의 호연 등을 통해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전편보다 업그레이드 된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나우유씨미2', '범죄의 재구성'과 나란히 '케이퍼 무비'의 새 경지를 열다
‘나우 유 씨 미 2’, 박스 오피스 1위…흥행 돌풍
‘나우 유 씨 미2’, 보고도 안 믿길 마술쇼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나우유씨미2' 압도적 예매율로 1위 등극...'전편 기록 갱신할까'
'나우 유 씨 미2', 다채로운 이벤트로 관객들과 소통 '뜨거운 관심'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