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2.25 17:32 목
> 연예·스포츠
[소치2014]한국 여자 컬링, 한일전 승리 장식…올림픽 사상 첫 승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2-11 17:07: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한국여자컬링대표팀이 올림픽 첫 승을 일궈내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신미성(36)·김지선(27)·이슬비(26)·김은지(24)·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이뤄진 한국여자컬링대표팀은 11(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 클러스터의 아이스큐브 컬링 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4소치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1차전에서 12-7로 승리했다.
 
   
▲ 여자 컬링 대표팀 이슬비(왼쪽), 김은지, 신미성/뉴시스
한국 컬링이 올림픽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4강 진출을 일궈내기도 했던 한국 여자 컬링은 2012~2013년 성적 합산에서 8위에 올라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번 올림픽에 출전한 10개 팀 가운데 한국은 세계랭킹이 10위로 가장 낮지만 세계선수권대회 4강 진출 경험이 있는 만큼 내심 '기적'도 바라고 있다.
 
출발은 산뜻했다.
 
최초로 올림픽 무대에 선 여자 컬링대표팀은 한일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사상 첫 올림픽 무대 승리까지 맛봤다.
 
올림픽에서는 10개팀이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예선을 치른 후 상위 4개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준결승에서 승자는 결승에서 맞붙으며 준결승 패자는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다.
 
한일전은 접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1, 2엔드에서 일본과 2점씩을 주고받은 한국은 3엔드에서 일본에 1점을 내줬다.
 
한국은 4엔드에서 스톤 2개를 일본보다 가깝게 집어넣어 2점을 따내 역전, 4-3으로 앞섰다.
 
그러나 이어진 5엔드에서 일본의 마지막 스톤이 버튼 가장 가까이에 있던 한국의 스톤을 쳐내면서 승부가 뒤집어졌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돌입한 6엔드에서 한국은 한 개의 스톤도 표적판(하우스)에 올려놓지 못한 일본과 달리 3개의 스톤을 하우스에 올려놔 무려 3점을 따냈다.
 
일본이 7엔드에서 2점을 따라붙었으나 한국은 8, 9엔드에서 2점씩을 수확하며 기세를 살렸다.
 
   
▲ 여자 컬링 대표팀 이슬비(왼쪽), 신미성, 김은지/뉴시스
특히 9엔드에서 선공으로 나서 다소 불리했던 한국은 초반에 3개의 스톤을 하우스에 위치시킨 뒤 방어전을 펼쳐 2점을 올리는데 성공했다.
 
10-7로 앞서 승기를 잡은 채 마지막 엔드에 들어선 한국은 10엔드에서 2점을 수확, 승리를 맛봤다.
 
한국은 버튼 중심에 스톤을 배치시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일본이 하우스에 3개의 스톤을 올려놓으며 반전을 노렸으나 한국은 버튼 가장 가까이에 있던 일본의 스톤을 밀어내면서 마지막 스톤을 버튼 위에 한 개 더 자리하도록 했다.
 
일본의 마지막 스톤이 한국의 스톤을 하우스 밖으로 채 밀어내지 못해 한국의 승리가 확정됐다.
 
한국은 12일 자정 강국 스웨덴과 예선 2차전을 펼친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