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1 20:15 토
> 경제
해외 현장경영 마무리 정몽구 회장, 그룹 임직원 긴급소집…왜?
과장급 이상 600여명 참석…"글로벌 경영환경 어려우니 긴장감 가져달라"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8-09 15:54: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무더운 여름의 열기도 꺾을 수 없었던 정몽구 회장이 현장경영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했다.

지난주 러시아·유럽 출장을 다녀온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귀국 직후 그룹 임직원 600여명을 긴급 소집해 하반기 어려운 경영상황을 언급하며 위기 극복에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

   
▲ 지난주 러시아·유럽 출장을 다녀온 (사진)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귀국 직후 그룹 임직원 600여명을 긴급 소집해 하반기 어려운 경영상황을 언급하며 위기 극복에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미디어펜


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은 8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조회를 소집해 러시아와 유럽 공장을 돌아본 소회와 시장 상황에 대해 느낀 점을 언급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하반기 글로벌 경영환경이 어려우니 전 직원이 긴장감과 사명감을 갖고 적극적으로 열심히 각자 맡은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1시간가량 진행된 조회에는 권문식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는 물론이고 과장급 이상 간부 600여명이 참석했다.

정몽구 회장이 해외법인장 회의나 사장단 월례회의를 주재한 적은 있지만, 과장급 이상을 대상으로 한 조회에 참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정몽구 회장은 지난 2일 출국해 나흘 동안 러시아와 슬로바키아, 체코에 있는 현대기아차 공장을 연이어 방문하는 강행군을 했다.

이는 브렉시트 영향 등으로 시장 환경이 급변하는 유럽과 러시아 상황을 직접 살피며 해외 판매의 고삐를 죄기 위한 것이었다.

정몽구 회장은 현지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껏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현대기아차가 성장을 이어온 것처럼 앞으로도 해외 판매를 바탕으로 불확실성을 극복하는 계기로 삼자"며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차 '올 뉴 투산' 독일 신차 시장 접수 이것 때문에…
정의선의 양궁 '열정', 리우올림픽 한국양궁 금빛 사냥 "정조준'
[시승기]제네시스 두 번째 모델 G80…돋보이는 고급화 '깜짝'
K7·티볼리 밀린 QM3·임팔라…OEM 수입차 부진 이유 있었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