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17:02 수
> 연예·스포츠
'전설이 된 여왕' 김연아 , IOC 선수위원으로 제2 인생 살다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2-21 04:16: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김연아(24)가 현역시절의 마무리 하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21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고별무대를 가진 향후 김연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 도전한다.

김연아는 지난 2012년 7월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치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은 IOC 선수위원에 도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다.

   
▲ 김연아/뉴시스

김연아가 IOC 선수위원에 대한 꿈을 본격적으로 키운 것은 2011년부터다.

김연아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 IOC 총회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의 일원으로 참석해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쳤다.

김연아는 당시 국제 스포츠외교 현장을 경험하면서 선수위원 활동에 매력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00년부터 선출된 IOC 선수위원은 IOC 헌장에 따라 IOC 위원처럼 국빈 대우를 받으며 올림픽 개최지 선정 투표 등에서 막강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2004 아테네올림픽 태권도 금메달리스트인 문대성이 2008년부터 IOC 선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