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17:02 수
> 연예·스포츠
김연아 ‘이긴’ 소트니코바 "믿을 수 없는 금메달"...‘단체전 제외 설움도’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2-21 10:13: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김연아(24)2연패를 저지하고 새로운 올림픽 챔피언이 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믿을 수 없는 결과"라며 감격스러워했다.

소트니코바는 21(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9.95점을 기록, 총점 224.59점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안정된 연기에 홈 이점까지 톡톡히 누린 소트니코바는 김연아(합계 219.11)를 넘어 러시아 여자 피겨 역사상 첫 번째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소트니코바는 시상식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를 끝낸 뒤 메달을 딸 수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어떤 메달이 될지는 몰랐다"면서 "어떤 점수를 받을 지 예상하지 못했다. 이런 결과가 나와 믿을 수 없다"고 만족해 했다.
 
하지만 그는 "오늘은 내 자신을 믿고 있었다. 이전에 했던 연습을 실수없이 해온 만큼 오늘도 실수없이 끝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실수만 없다면 자신있었다"며 내심 금메달을 기대했다고 전했다.
 
후한 채점에 큰 도움을 얻은 소트니코바는 쇼트프로그램(74.64)과 프리스케이팅, 총점에서 개인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총점은 2014유럽선수권대회에서 받은 종전 최고인 202.36점보다 무려 20점 이상 높았다.
 
소트니코바는 "연기에 대한 노력을 많이 했고 할 수 있는 최고의 연기를 했다. 완벽한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많은 선생님들이 도와주셨다"면서 "그런 분들의 도움이 있어서 이런 연기를 할 수 있었고, 성장할 수 있었다. 심적으로 많은 도움이 됐다"며 자신을 지도해준 코치진에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팬들이 응원을 많이 해줘서 힘을 냈다. 마지막에는 환호성 때문에 음악이 잘 들리지 않았지만 응원 덕분에 좋은 기분으로 잘할 수 있었다"며 팬들의 성원에도 고개를 숙였다.
21번째로 출격한 소트니코바는 긴장한 듯 최종 24번째 주자인 김연아의 연기를 지켜보지 못했다. 라커룸에서 자신의 금메달 소식을 전해들은 뒤에야 10대 소녀로 돌아가 대기실을 뛰어 다녔다.
 
사실 코트니코바는 러시아의 첫 번째 옵션은 아니었다. '피겨 신동' 율리아 리프니츠카야(16)는 그를 가로 막는 거대한 벽이었다.
 
러시아선수권대회 4차례 우승과 유럽선수권대회 2개의 은메달에도 리프니츠카야의 아성에는 못 미쳤다. 올림픽 직전인 지난 1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14유럽선수권대회에서 대회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리프니츠카야에게 밀려 은메달에 그친 것은 그의 불안한 입지에 기름을 부었다.
 
코치진의 신임을 얻지 못해 단체전 엔트리에서도 제외됐던 그는 싱글 금메달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단체전에서 동료들과 같이 어울려 경기를 하고 싶었는데 뽑히지 않아 속상했다. 솔직히 왜 빠졌는지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고 말한 소트니코바는 "섭섭한 마음이 컸지만 오히려 단체전을 안 하고 열심히 훈련해 좋은 메달을 딸 수 있었다"며 만족해 했다.
 
이어 "긴장과 걱정을 많이 했다. 스케이팅이 많이 성장했고,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기를 바랐다. 2년간 굉장히 많은 노력을 했다. 오늘 다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대회 동메달로 세 차례 도전 만에 시상대를 밟은 카롤리나 코스트너(27·이탈리아)"밴쿠버 대회(2010)가 끝난 뒤 한계를 느꼈지만 피겨가 그리웠다. 완벽하게 하려고 하지 않고 있는 실수를 받아들이고 거기에서 배우려고 했다""이번 메달은 금메달만큼 값지다. 아주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