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연예·스포츠
정수기, 어디 업체인지 밝히지 않는 이유는? “업체 따질 때가 아냐” “불매운동 하자”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9-26 10:34: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 라이트'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정수기의 적나라한 위생 상태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5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정수기의 배신, 소비자 물 먹었다’편에서는 정수기의 속사정에 대해 다뤄졌다.

이날 제작진들은 전국 곳곳의 정수기들을 살폈다. 정수기 내부에서는 금속 가루, 콧물 같은 이물질 등이 발견됐다.

방송을 본 한 네티즌은 “어디 정수기인가요? 저 정도면 어느 회사인지 모자이크 처리 없이 보여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dnft****)라고 반응했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은 “어느 업체가 문제가 아니라 전부다 그렇다고 보면 되네요”(stph****), “어느 업체인가를 따질 게 아니라, 그냥 정수기 회사 자체를 망해버리게 해야 한다. 우리도 미국, 일본처럼 그냥 수돗물 마시자. 저딴 쓰레기 정수기. 아, 5년마다 왜 새 정수기로 바꾸라고 권하는지 이제 알겠네”(simm****) 등 정수기 업체 전반에 대한 불신을 나타냈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미치겠네! 2년 넘게 먹었는데...가만있음 안 되겠다. 다들 불매운동합시다”(bh77****), “정말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 심각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화두가 되지 못하고 있는 게 문제임”(wjde****), “정수기는 사용안하는 게 답입니다”(ljc5****) 등 여러 의견을 나타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배우 박서준, ‘섹시함+LA 반항아’ 모습 담은 화보 사진 공개
한선화,SNS에 심경 고백 "함께 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김효진, 다이어트 자극하는 '완벽 몸매' 화보 '눈길'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