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4.18 10:16 일
> 사회
"日, 독도 영유권 침탈 행위 즉각 중단하라"…서울 도심서 규탄집회 잇달아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2-22 15:01: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일방적으로 주장하기 위해 만든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22일 열린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는 이를 규탄하는 집회가 잇달아 열렸다.
 
독도에 본적을 옮긴 시민들의 모임인 '독도향우회' 소속 회원 100여명은 이날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빼앗으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차관급 인사를 보내기로 한 것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는 행위"라며 "일본이 역사적 만행에 대해 한국을 포함한 피해 주변국에 용서를 빌지 않으면 '귀태국가'라는 오명을 벗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고교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표기하는 것은 역사를 왜곡하는 행위"라며 "일본이 미래로 나아가지 않고 과거로 회귀하려는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독도에 대한 실질적인 지배를 강화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우리 정부에 촉구하기도 했다. 
 
독도향우회는 "독도에 대한 실질적인 지배를 강화하기 위해 우리 국민이 독도에 거주하도록 장려하고, 독도를 국제행사장으로 사용해야 된다"며 "국제사회에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것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우리나라 중·고생 대표가 일본에 있는 학생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독도NGO포럼도 같은 장소에서 다케시마의 날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침탈 시도를 시정하라"며 "다케시마의 날은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명백한 침략행위로 즉각 중단하라"고 규탄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