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4.18 10:16 일
> 사회
검찰, 전두환 前 대통령 미납추징금 955억 집행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2-23 11:25:3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 작업에 돌입한지 8개월만에 총 955억원을 집행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추징금 특별환수팀(팀장 노정환 부장검사)은 23일 전 전 대통령의 전체 추징금 2,205억원 중 현재까지 총 955억원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체 추징금 대비 43%를 추징했으며 미납추징금 집행을 위해 확보한 책임재산 1,703억원 중 422억원을 환수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차명 보유 부동산 및 관련 자금 추적 등을 통해 부동산·금융자산·미술품 등 총 1.703억원 상당의 책임재산을 확보했다.
 
특별환수팀은 이중 서울 한남동 신원플라자를 180억원에 공매처분하는 등 현재까지 총 422억원을 환수했다.
 
특별환수팀이 구성되기 전에 집행한 533억원을 포함하면 추징금은 총 955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또 책임재산의 환가 액수가 미납추징금에 미달할 경우에 대비해 지속적으로 은닉재산을 추적하던 중 장남 전재국씨 보유 미술품 44점(5억원 상당)을 추가로 찾아내 자진납부 형식으로 제출 받았다.
 
기존 책임재산인 미술품 605점 중 544점은 경매를 통해 처분됐으며 나머지 미술품에 대한 최종 경매도 내달 중 이뤄질 예정이다.
 
검찰은 한국자산관리공사,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자산별 맞춤형 매각방안'을 마련해 진행 중이다.
 
검찰은 자산별 특성에 따른 단계적 환가 절차를 통해 올해 말까지 추징금 전액을 환수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책임재산에 대한 환가금액이 미납추징금 액수에 미달할 경우에 대비해 은닉재산에 대한 추적을 계속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