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4.27 06:02 목
> 경제
현대제철, 제철소 부산물로 친환경 도로포장재 개발
기존 포장재보다 품질·내구성 우수…"천연골재 연 30만t 대체 효과"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0-25 18:19: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현대제철이 제철소 전기로 부산물을 활용해 친환경 도로포장재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25일 국내 최초로 전기로 슬래그를 이용한 도로포장재 브랜드 '페로팔트'(FerroPhalt)를 개발해 품질 검증을 마쳤다고 밝혔다.

   
▲ 현대제철이 제철소 전기로 부산물을 활용해 친환경 도로포장재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현대제철


전기로 슬래그는 전기로에서 고철을 녹일 때 사용하는 석회석의 부산물이다. 지금까지는 건설토목용으로만 사용됐으나 이번 개발을 계기로 아스팔트 콘크리트를 대체할 수 있게 됐다.

페로팔트는 '철'을 뜻하는 '페로'와 아스팔트의 뒷글자인 '팔트'를 조합한 단어다. 슬래그의 단단하고 견고한 이미지를 표현하는 브랜드라고 현대제철은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페로팔트는 기존 천연골재 시공과 비교하면 변형 강도 등 품질이 40% 이상 우수하고, 내구 수명도 20개월 이상 연장돼 도로 유지보수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제철 연구개발본부는 2012년부터 페로팔트 개발을 시작했으며 2013년부터 당진제철소 사내 도로에서 3년간 내구성을 평가했다.

지난해 7월에는 당진, 서산, 아산 등에서 시험적으로 도로포장에 사용됐다.

현대제철은 "5만t 이상의 페로팔트 시공을 통해 품질을 검증했고 관련 시공기술도 확보했다"며 "페로팔트가 본격적으로 활용된다면 연간 30만t 이상의 천연골재를 대체할 수 있어 석산 개발로 인한 환경훼손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조달청 제품 등록 추진 등을 통해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 업체와 사업 협력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가수 김청하와 정채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최근 김청하는 자신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동욱이 설렘이 가득한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21일 소속사 킹콩...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언페어가 슈퍼주니어도 속여넘기는 가창력을 발휘했다.지난 20일 오후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