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17:43 월
> 연예·스포츠
시카고 컵스 108년만의 우승, 왜 이렇게 환호 하는지 보니...'이런 것도 저주?'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1-03 17:28: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엠스플 방송 캡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시카고 컵스가 108년만의 우승을 거두며 '염소의 저주'가 화제를 모았다.

시카고 컵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7전4선승제) 7차전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08년만의 우승 컵을 들게 됐다. 7차전까지 가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시카고 컵스의 '염소의 저주'가 대중들의 이목을 끌었다.

'염소의 저주'는 바로 시카고 컵스가 1945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한 팬의 염소를 내쫓으면서 생긴 일화. 당시 시카고 컵스의 열혈팬인 빌리 시아니스는 표를 별도로 구입하며 애완염소를 경기장으로 데려왔다.

그러나 시카고 컵스의 구단주 필립 K. 리글리가 악취를 이류 퇴장을 요구했고 이에 배신감을 느낀 열혈팬은 "내 염소를 이렇게 대했기 때문에 시카고 컵스는 더 이상 월드 시리즈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외쳤던 것.

결국 시카고 컵스가 108년만의 우승을 거두자 전세계의 야구 팬들은 '염소의 저주'가 풀렸다는 때 아닌 열광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햇수로는 71년이 걸린 셈.

특히 '염소의 저주' 시카고 컵스가 108년만의 우승을 거둘지, '와후 추장의 저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우승을 거둘지는 초유의 관심사였기에 더욱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런닝맨'에 등장한 라면뷔페가 화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채경이 리액션 요정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