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5 18:33 화
> 정치
박사모 등 80여 보수단체 촛불 맞불집회 "하야반대·헌법대로"
박사모 등 주최측 추산 6만7000명·경찰 추산 1만1000명 모여
승인 | 한기호 기자 | rlghdlfqj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1-19 17:05: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한기호 기자]'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4차 촛불집회가 서울 도심 각지에서 열리는 19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성향 시민단체는 서울역 광장에서 '맞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엔 박사모를 비롯해 한국자유총연맹, '근혜사랑', 나라사랑어머니연합 회원 등 80여개 보수단체에서 주최 측 추산 6만7000명, 경찰 추산 1만1000명이 모였다. 

서울역 광장 근처는 공식행사 시작 1시간여 전부터 전국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모여든 집회 참가자들로 붐볐다. 이들은 사회자의 구호에 맞춰 함성을 지르거나 태극기와 함께 '대통령 하야는 적화통일의 지름길', '강제하야 절대반대', '하야반대 헌법대로', '지키자! 대한민국', '헌정질서 강제중단 절대반대', '대북·안보 정책 계승', '법치주의 절대수호' 등 문구가 쓰인 피켓을 흔들었다.

일부는 '헌정질서 파괴하는 국회를 해산하라', '김정일에 결재받은 문재인을 특검하라' 등 국회는 물론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 회고록 파문 당사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한 피켓을 들기도 했다.

   
▲ 19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헌법 수호위한 국민의 외침 집회에서 박 대통령 팬클럽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박 대통령의 하야반대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연단에 오른 사람들은 야권과 관련 단체, 일부 시민들의 박 대통령 하야 요구를 '국가전복 기도 시도'로 간주하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서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문재인 전 대표의 지난 18대 대선 공약 등을 근거로, "박 대통령이 하야하면 문재인이 민주당 후보로 경선도 없이 추대될 것"이라며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낮은 단계의 연방제, 고려연방제를 추진해 북한의 김정은이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상훈 애국단체총연합회 상임의장은 대규모 촛불집회의 주최측을 겨냥, "대통령이 (검찰) 조사도 안 받았는데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 총본산은 종북 좌파 세력들"이라고 지적하며 "이들에게 나라를 내줘서는 절대로 안 되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민중총궐기'라는 명칭의 집회는 지난해만 해도 11월14일부터 민주노총을 비롯한 100여개 단체들이 주축이 돼 정권 퇴진 운동을 전개한 바 있으며 올해도 약 1년만인 11월12일 같은 취지의 집회를 열었다. 최순실 파문에 의한 제3차 집회로서 '정권 퇴진' 구호가 '즉각 하야·퇴진'으로 바뀌었다.

한편 박사모 등 주최측은 이날 맞불집회로 인한 충돌위기 고조를 우려한 듯 300여명의 질서유지 요원들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숭례문에서 광화문 교보문고 건물까지 행진을 하겠다고 밝혔으나 숭례문까지만 행진한 뒤 서울역으로 되돌아오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미디어펜=한기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