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8.18 18:07 일
>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 미사 중 실수로 욕설(f***)…‘큰 웃음 선사’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3-04 17:32: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교황 프란치스코가 미사 중 실수로 욕설을 내뱉어 사람들을 웃게 만들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일 바티칸 미사에서 강론을 하던 중 이탈리아어 '카소'(caso)'카조'(cazzo)로 잘못 발음했다.
 
'카소'는 영어로 케이스(case)에 해당하는 단어이지만 '카조'는 이탈리아어로 fuck 또는 shit에 해당하는 욕설이다.
 
교황은 "우리 개개인이 자기 자신만을 위해 부()를 모으지 않고 그 절반을 다른 사람들을 위해 사용한다면 그 XX(경우) 신이 섭리가 이러한 연대를 통해 구현될 것이다"(If each one of us does not amass riches only for oneself, but half for the service of others, in this f***(in this case) the providence of God will become visible through this gesture of solidarity.) 라고 말했다.
 
교황은 즉각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바로 잡았지만 그의 실수는 큰 화제가 됐다. 한 네티즌은 유튜브에 "하하 교황도 실수는 하는구나. 하지만 그는 움찔거리지 않았다.마치 보스 같았다"라고 말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많은 교황의 욕설에 어리둥절해 하며 교황이 정말로 f***라고 말했는지 의아해 했다"고 말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르헨티나 출신의 77살인 교황이 단지 바나나 껍질을 밟고 미끄러진 것같은 실수를 한 것일 뿐이라고 웃어 넘겼다.
 
한 네티즌은 "외국인이 이탈리아어를 발음하면서 흔히 저지를 수 있는 실수일 뿐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