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4.19 17:26 월
> 연예·스포츠
설운도 아들 루민 "트로트 아버지 웃음거리“,,,”왕따 당해 원망도"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3-05 11:03: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가수 설운도의 아들 루민이 어린 시절 왕따를 고백했다.

설울도 아들 루민(이승현)5일 오전 방송된 KBS2 TV '여유만만'에서 "학창시절 오랫동안 따돌림을 당했다. 중학교 때 108kg까지 나갔다"며 이같고 말했다.
 
루민은 포커즈의 멤버로 활동하다 탈퇴한 후 현재 그룹 엠파이어의 멤버로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 사진출처=KBS2 TV '여유만만'
루민은
"워낙 소심하고 낯을 가렸던 성격이라 더 그랬다""유명인 아버지에 대해 여러모로 놀림도 받았다고 고백했다.
 
당시 친구들은 아이돌을 좋아해 트로트를 하는 아버지가 웃음거리가 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루민은 이어 "학교 행사에 아버지가 오지 않으셨으면 했던 적도 많다"며 아버지가 조금 원망스럽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루민은 MC들의 권유로 '잃어버린 30'을 열창했고, 아버지에 버금가는 꺾기 신공을 선보이기도 했다.
 
설운도 아들 루민에 대해 누리꾼들은 "설운도 아들 루민, 결국은 자기도 노래하면서" "설운도 아들 루민, 트로트 가수라고 놀리면 어떻게 하자는거야" "설운도 아들 루민, 트로트가 어때서 그러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