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6 21:40 일
> 경제
8퍼센트 "투자자 평균 수익률 9.7%"
승인 | 김지호 기자 | better502@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01 11:24: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P2P금융업체 8퍼센트는 서비스 개시 2주년을 맞이해 통계 자료를 1일 공개했다.

8퍼센트에 따르면 P2P금융 서비스는 수도권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을 중심으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 성별은 남성 71.5%, 여성 28.5%를 차지했으며 평균연령은 34.8세, 지역별로는 수도권 거주자가 74%의 비중을 차지했다.특히 첫 상품 출시 무렵 39명이던 8퍼센트의 투자자 수는 2년 만에 1만2417명(총 회원 수 4만2601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의 평균 수익률은 9.7%, 누적 대출액 517억원으로 집계됐으며 2년간 발행된 투자상품은 2000호를 돌파했다. 투자처는 신용대출 324억원, 건축자금대출 94억원, 부동산담보대출 88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색 투자 상품으로는 카셰어링 기업 ‘쏘카(SOCAR)’, 태양광 에너지 기업 ‘에스파워(S-Power)’의 대출을 중개해 공익에 부합하는 다수의 사업체에 자금을 공급했고 ‘더부스(The Booth)’, ‘패스트 파이브(FASTFIVE)’와 같은 유망 스타트업도 8퍼센트를 통해 중금리 대출을 제공받았다.

투자자 1인당 평균 투자액은 1209만원(액티브 유저 기준)으로 집계됐으며 최대 투자 금액은 6억6000만원이었다. 최다 분산투자자의 경우 8퍼센트의 자동분산투자 시스템을 활용해 1638건의 상품을 통해 수익을 실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8퍼센트 대출 고객의 신용등급 분포를 살펴보면 ▲1~3등급 17.67% ▲4등급 17.46% ▲5등급 24.5% ▲6등급 25.4% ▲7등급 14.97%으로 집계됐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지난 2년동안 8퍼센트는 IT기술을 기반으로 합리적인 심사기준을 적용한 금융 직거래 플랫폼을 구축했다”면서 “투자자에게는 저금리 시대를 맞이해 양호한 수익의 투자처를 제시하고, 대출자에게는 중금리 대출을 제공함으로써 가계부채로 인한 사회 비용을 경감하고자 노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연체율을 2~3% 내외로 관리하고 자동분산투자시스템과 안심펀드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꾸준한 수익률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미디어펜=김지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