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연예·스포츠
'커튼콜' 작은 영화가 주는 큰 울림...'뭉클한 감동'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09 19:00: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배우 장현성이 주연하고 YG엔터테인먼트가 투자해 화제인 라이브 코미디 영화 '커튼콜(감독 류훈)'이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8일 개봉한 '커튼콜'은 문 닫을 위기에 처한 삼류 에로 극단이 마지막 작품으로 정통 연극 '햄릿'을 무대에 올리면서 겪는 좌충우돌 과정을 그렸다. 연극과 영화 장르가 결합한 독특한 구성에 유쾌한 웃음과 코 끝 찡한 감동이 녹아 있다.

'커튼콜'의 개봉으로 소위 '작은 영화의 반란'이 현실화될 지 주목된다. 극장가는 현재 다수의 이목이 대작들에 쏠려있는 상태. 작은 영화인 '커튼콜'은 단순히 박스오피스 스코어로 예단하면 안 되는 작품이다.

'커튼콜'은 일단 배우들의 열연 만으로 호평이 아깝지 않은 영화다. 장현성, 박철민, 전무송, 유지수 등 연극 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연기파 배우들의 실제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배우와 극 중 캐릭터의 이질감이 없다. 이 때문에 더욱 깊히 전해지는 진정성은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다.

이야기의 힘도 상당하다. 지루할 틈은 없다. 영화 도입부, 에로 극단의 짠내 나는 일상과 그들이 나누는 걸쭉한 대화에 웃음 폭탄이 터진다. 중반부, '햄릿'의 무대가 펼쳐지면서부터는 예상치 못한 위기와 돌발상황들이 촘촘히 얽혀 관객의 몰입도를 높인다. 후반부 그들이 무대를 완성해 낼 때의 감동은 억지스럽지 않다.

'커튼콜'은 편하게 웃고 울다 보면 뭉클한 무언가 남는 루저(LOSER)들의 이야기 속 우리네 현실이 이입되는 순간, 영화관을 나서는 관객은 잠시 잊고 살았던 희망과 위로를 얻는다.
이 영화는 개봉 전,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 초청돼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둬 입소문이 뜨거웠다.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작은 영화'의 피치못할 한계 탓 묻히기 아까운 작품이다.

다행히 장현성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진심이 배우들과 영화 스태프들의 힘을 다소 북돋았다. 장현성을 비롯한 배우들은 노개런티로 출연했고, YG엔터테인먼트는 어려움에 처한 이 영화에 홍보비 1억 5000만원을 내놓았다.

장현성은 "내가 소속사의 투자를 이끌어냈다기보다, 작품에 가까이 있는 사람으로서 애정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물론 애정이 있다고 해서 잘 만들어지지 않은 영화를 강제로 권할 순 없다. '커튼콜'은 재미·감동·의미가 있기에 투자가 이뤄질 수 있었다"고 자신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