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3 07:41 금
> 연예·스포츠
'세월X' 자로, 어떤 전적의 사람이길래…'깜짝 놀랄 수사력'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21 09:30: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자로 SNS 캡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세월X'을 공개 예고한 자로가 화제다.

자로는 2015년 초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작업에 집중하겠다"라며 활동을 중단한 후 지난 19일 다큐멘터리 '세월X'의 티저 영상 공개로 복귀했다.

그는 지난 2012년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혐의을 입증할 정원 비밀 트위터 계정과 포털 사이트 아이디를 찾아내고 2014년 정성근 문화체육부 장관 내정자의 정치 편향적인 글을 수집,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자로가 공개할 '세월X'는 오는 25일 전편이 공개되며 현재 티저 영상만으로도 이목을 모으고 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