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1.16 06:22 월
> 연예·스포츠
'추가 폭로 예고' 노승일, 직접 '저격'한 상대는 누구?...콕콕 집은 대상 보니 '소름'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24 00:04:5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JTBC 방송캡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추가 폭로 예고한 노승일 부장이 화제를 모았다.

22일 제 5차 청문회에 참석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은 이후 추가 폭로를 예고하며 대중들과 청문회 인사 측에 경각심을 더했다.

노승일 부장은 추가 폭로를 예고하는 인터뷰에서 "저는 거대한 산과, 청와대라는, 박근혜라는 거대한 산과 싸워야 한다"며 "청와대라는, 박근혜라는 거대한 산"이라고 언급했다.

이후 그는 "그다음에 박근혜 옆에 있는 거머리, 최순실과 또 삼성이라는 데와 싸워야 된다"라고 특정 인물 및 기업을 '저격'해 앞으로 추가 폭로가 계속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노승일 부장은 5차 청문회 당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관계를 언급하는 등 폭탄 발언을 남겼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김새롬, 이찬오와 이때부터? shi* happens’ ‘눈길’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혼인신고 알아서 할테니 걱정말라” 김미경에게 소리쳐
국민의당 개헌 즉각 추진, 누리꾼들 "꼼수부리지 말길" VS "하긴 해야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하나가 게재한 OCN '보이스' 시청 독려 사진이 팬들의 시선을...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공조'가 국내영화 예매율 2위를 유지하고 있다.15일 영화진흥위...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전 프로게이머 염보성과 도재욱이 15일 방송되는 '2016 ASL Se...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