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4.29 10:30 토
> 국제
"소녀상 설치=보이스피싱" 주장에 외교부 "노코멘트"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03 16:05: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외교부가 3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녀상이 최근 세워진 데 대해 일본 측에서 "보이스피싱과 같다"는 불만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보도에 대해 일일이 코멘트할 사항은 아니라고 본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이와 같이 답변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이 언제 이전될지 전망조차 불투명한 상태에서 양국 간 합의에 따라 10억 엔을 한국 측에 지불한 일본 정부 내에서는 부산 영사관 앞 소녀상 추가설치에 대해 "보이스피싱"이라는 불만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측근으로부터 제기됐다고 앞서 전했다.

정부의 반응은 소녀상 문제로 한일간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신중한 태도로 읽힌다.

조 대변인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에 대해 "기본적으로 해당 기관에서 법령에 따라 판단해야 할 사안"이라면서도 "외교 공관보호와 관련된 국제 예양 및 관행이라는 측면에서도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가수 김청하와 정채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최근 김청하는 자신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동욱이 설렘이 가득한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21일 소속사 킹콩...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언페어가 슈퍼주니어도 속여넘기는 가창력을 발휘했다.지난 20일 오후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