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17 05:34 목
> 국제
무장 괴한 필리핀 교도소 습격.,죄수 158명 탈주..현지 안전 비상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04 19:29: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무장 괴한이 필리핀 남부 한 교도소를 습격, 죄수 158명이 탈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 /데일리 메일

4일 GMA 뉴스 등 필리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필리핀 코타바토 주 키다파완 시에 있는 교도소에 검은 복장을 한 무장 괴한 100여 명이 침입해 교도소 경비대와 총격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교도관 1명이 목숨을 잃고, 수감자 1명이 부상을 입었다. 또 2시간 가량 이어진 총격전의 혼란을 틈타 죄수 158명이 도주했다.

필리핀 역사상 최대 규모의 탈옥 사건으로, 경찰과 군은 바로 탈옥수 추적에 나섰다. 현재까지 6명을 사살하고 8명을 생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를 침입한 무장 괴한의 정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필리핀 남부 지역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반군 단체인 모로이슬람해방전선(MILF)이나 방사모로자유전사단(BIFF)의 소행으로 추정된다.

피터 봉가트 교도소장은 “단순한 탈옥이 아니라 계획된 동료 수감자 구조”라고 설명했다.

한편, 교도소측은 최근 이슬람 반군의 동료 수감자 구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고 경비를 강화했음에도 이를 막지 못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첫 내한 공연은 아쉬움만 남았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온라인 쇼핑몰 대표 이희은이 악플러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