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1.20 11:36 토
> 칼럼
무한경쟁 총아 빅데이터 시대 무엇을 해야 하나
2017년 전세계 시장규모 534억 달러…거대한 시장으로 성장, 무한경쟁 돌입
승인 | 편집국 기자 | medi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08 09:1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 퀀트. 신문을 열광적으로 읽지 않더라도 누구나 한 번 쯤은 들어보았을 단어다. 빅데이터는 도대체 무슨 말이길래 지면과 SNS에 이렇게 많이 오르내리고 있는 것일까.
 
'빅데이터’는 대량의 정형 또는 비정형 데이터들을 집합하여 이로부터 가치를 추출하고 결과를 분석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한 마디로 다양한 산업종류에 이 빅데이터를 적용시킬 수 있다고 하는데, 시대가 흐르며 이 빅데이터 기술을 가장 발 빠르게 선점한 산업분야가 있었으니, 바로 금융 분야가 그것이다.

무한경쟁체제가 빚어낸 아름다운 산물들
 
그렇다면 나는 빅데이터를 통해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 일까? 바로 무한경쟁체제가 빚어낸 아름다운 산물이 그것임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무한경쟁과 빅데이터가 어떤 상관관계가 있기에 무한경쟁체제의 산물을 빅데이터로 보는 것인가? 하는 물음에는 아래와 같은 답변으로 갈음해보면 좋을 것 같다.
 
우선, IBM의 CEO인 '버지니아 로메티’는 “데이터는 21세기의 새로운 천연자원”이라고 강조하며 빅데이터 역시 수요에 의해 생겨난 산물임을 설명했는데, 21세기 혁신을 주도하는 것은 기존의 광물자원과 같은 유형의 자원이 아닌 무형의 자원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이러한 그녀의 예측은 정확히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광물자원에서 드러나기 시작했는데, 기존체제의 변화를 감지하지 못한 OPEC의 판단미스로 인해 셰일가스 라는 새로운 대체자원 수요에 대한 전략을 세우지 못했고 이는 곧 유가하락이라는 결과를 불러오며 진정한 새로운 물결이 흐르고 있음을 우리에게 보여준 바 있다.

빅 데이터 또한 이러한 흐름을 주도할 것으로 보는 것이 이제는 일반적인 시각이 됐다. 실제로, 금융·보험업의 경우 아직까지는 빅데이터의 활용이 활발하지는 않으나 데이터 유입 및 집적량이 광대함에 따라 빅데이터의 활용범위가 다양하고 활용가치 또한 높을 것 이라 보는 것이  최근의 연구결과 이다.

   
▲ 다수의 증권사들이 퀀트투자기법을 이용한 빅데이터 활용법을 적용해 빅데이터 시대의 변화에 적응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시장규모로 살펴 본 빅데이터 시장동향, 우리는 무엇을 해야하는가?
 
위 연구결과에 의하면 전 세계 빅데이터 시장규모는 2017년 534억 달러를 자랑하는 거대한 시장으로 성장할 것 이라는 컨설팅업체 Wikibon의 말이 나와 있다. 또한 우리나라의 빅데이터 시장규모도 예측하고 있는데, 2020년경 약 9억 달러에 달하는 빅데이터 시장규모가 형성될 것 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우리나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조원에 달하는 Mega Market이 형성된다는 것 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전체산업의 빅데이터 활용 통계를 살펴봐도 이미 상당부분 반영되어 있다고 유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교육 분야의 빅데이터 활용 동향은 39% 정도 이미 투자를 완료했다고 반영되어 있는데, 마케팅 부분과 리스크 부분에 있어 불확실성을 감소하기 위해 많은 금액을 투자하고 있는 금융 산업의 경우 빅데이터 활용 성향과 의존도가 더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20세기에 모던 타임즈가 있었다면 21세기에는 빅데이터 타임즈가 다가오고 있다는 것 이다.
 
빅데이터 타임즈라는 말이 지금은 생소하게 들릴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미 다수의 증권사들이 퀀트투자기법을 이용한 빅데이터 활용법을 적용해 빅데이터 시대의 변화에 적응해가고 있으며, 펀드매니저의 영역까지 침범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우스갯소리로 들리지 않을 정도로  증권업에는 이미 빅데이터의 영향력이 전반적으로 퍼져있는 것이 사실이다. 현재의 주소다.
 
이런 움직임이 금융업에만 고착화 될 것 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어찌 보면 순진한 생각일 수 있겠다. 하지만 기억해야 할 것 이다. 1900년대 중반 영국에서 비틀즈를 들었던 청춘들이 세월이 흘러 장년이 되어도 아이팟을 통해 비틀즈의 음성을 들을 수 있게 된 것이 산업흐름의 변화 덕분이었으며, 그 또한 무한경쟁과 인간의 이기심이 만들어낸 과실(果實)덕분이라는 것을.
 
이제 우리는 변화에 몸을 맡겨야 할 것 이다. 그리고 적응해 나가야 할 것이다. 인간은 늘 변화에 적응해 왔다. 이제 구석기 시대의 원시인처럼 우리는 새로운 삶의 터전을 찾아 발을 딛어야 할 것이다. /민지식 자유경제원 인턴

   
▲ 빅데이터. 퀀트. 신문을 열광적으로 읽지 않더라도 누구나 한 번 쯤은 들어보았을 단어다. 빅데이터는 도대체 무슨 말이길래 지면과 SNS에 이렇게 많이 오르내리고 있는 것일까./사진=연합뉴스


(이 글은 자유경제원 젊은함성 게시판에서 볼 수 있습니다.)
[민지식]

[이런 기사 어때요?]

한국은행-신한카드 맞손 "빅데이터 기반 경기예측 공동연구"
금감원 'ADMAS' 시범운영…지역조합 금융사고 '빅데이터'로 막는다
효성ITX, 음성인식 빅데이터 정밀분석 '익스트림VOC' 공개
카드사, 공공부문 빅데이터 협력 확대...미래 신성장 투자
한전, '전력 빅데이터센터' 개소…"전력정보 한눈에"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 지수가 강렬한 레드립으로 고혹미를 뽐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