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4.25 12:48 화
> 국제
노벨상 영향 '학자' 꿈꾸는 일본 남아 크게 증가…여아의 관심은?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08 10:39: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잇따른 노벨상 배출의 영향일까? 일본 아동 중 '학자'를 꿈꾸는 경우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다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의 남자 아이들은 장래 희망으로 학자와 박사를 두 번째로 많이 꼽았다. 이 같은 결과는 일본 제일생명보험이 6일 발표한 '어른이 되면 되고 싶은 것' 설문 조사에서 밝혀졌다.

지난해 조사 때까지만 해도 남자 아이들 장래 희망 순위 8위에 머물렀던 '학자'가 올해 2위로 껑충 뛴 것은 일본 노벨상 연속 수상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제일생명보험은 분석했다. 일본은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올해 조사에서 1위는 7년 연속 축구 선수가 차지했다. 경찰관·형사가 3위, 야구선수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의사와 음식점 주인은 공동으로 5위에 올랐다.

여자 아이들의 경우 조금의 차이를 보였다. 음식점 주인이 20년째 1위에 올랐다. 이어 보육원·유치원 선생님, 학교·학원 선생님이 각각 2·3위로 뒤를 이었고, 의사와 간호사는 공동으로 4위였다. 6위는 디자이너가 차지했다.

제일생명보험은 지난 1989년부터 해마다 같은 내용의 설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설문은 지난해 7~9월 전국 유아 및 초등학생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가수 김청하와 정채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최근 김청하는 자신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동욱이 설렘이 가득한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21일 소속사 킹콩...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언페어가 슈퍼주니어도 속여넘기는 가창력을 발휘했다.지난 20일 오후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