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4 17:59 화
> 연예·스포츠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팽팽한 고부갈등에 '한숨'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3 20:04:4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캡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은 고부갈등을 어떻게 풀어나갈까.

13일 오후 방송된 MBC '행복을 주는 사람'(극본 박지현, 연출 이성준 박승우) 39회에서는 고부갈등 때문에 난처한 상황에 놓인 서석진(이하율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석진 집에서 살게 된 김자경(하연주 분)은 시어머니인 박복애(김미경 분)와 시누이 서미숙(서윤아 분)의 눈치를 전혀 보지 않은 채 자유롭게 행동했다. 김자경은 심지어 수건만 두른 채 온 집안을 돌아다닌 것. 

이를 본 박복애와 서미숙은 쓴소리를 했다. 하지만 서석진은 오히려 박복애와 서미숙에게 큰소리를 높이며 김자경편만 들었다.

결국 박복애는 서석진과 김자경을 따로 불렀다. 서석진은 괜히 박복애에게 다정한 말투로 김자경을 이해해달라고 부탁했지만 박복애는 시큰둥한 반응했다.

박복애는 말대꾸를 하는 김자경에게 "30년 동안 니 멋대로 살았으면 됐다. 콩가루 집안 사람 처럼 굴지 말라"며 따끔하게 경고했다. 박복애, 김자경의 팽팽한 신경전에 서석진은 한숨을 쉬며 곤란해했다. 

극 중 이하율은 하연주(김자경 역)에게 꼼짝 못하는 사랑꾼이 된 서석진을 능청스럽게 연기해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런 기사 어때요?]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아이 빼앗고 뻔뻔한 태도로 일관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결국 집 나갔다 "한 여자의 행복만 책임 질 것"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하연주 향한 순애보..."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