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21:08 월
> 경제
대한항공, AI파동에 신선 계란 특별기로 첫 운송…'100톤 규모'
14일, 신선 수입 계란 안전하게 인천공항 첫 도착
일정 온도유지 등 다년간의 생동물 운송의 경험과 노하우 십분 발휘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4 10:58: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발생한 계란 대란 사태의 해소를 위해 시판될 미국산 계란이 국내 처음 들어왔다.

대한항공은 14일 오전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출발한 B747-8F 특별화물기편에 계란 100톤을 싣고 인천공항에 첫 수송했다고 밝혔다.

   
▲ 대한항공은 14일 오전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출발한 B747-8F 특별화물기편에 계란 100톤을 싣고 인천공항에 첫 수송했다고 밝혔다./대한항공


한번에 100톤의 계란을 항공으로 수송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첫번째 사례다. 대한항공은 다년간 쌓아온 신선화물 및 생동물 운송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100톤의 계란을 안전하게 운송했다.

대한항공은 계란 대량 수송 시 제품의 안전을 위하여 항공기 제작사의 자문을 구하였고, 부산 소재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실험실에서 항공운송 중 발생하는 기압변화에 대비한 실험을 통하여 수송 안전성을 검증하였다.

운송 중 혹한기 외부온도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화물 탑재 시 이중 비닐로 싸고, 도착해서는 5개의 전용 출고장과 다수의 냉장차량을 동원해 외부 온도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신속히 수송했다. 또한 항공기 운항 중에는 화물칸 내 온도를 8~13도로 맞춰 신선도를 유지하는 등 세심한 배려를 했다.

   
▲ 대한항공은 14일 오전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출발한 B747-8F 특별화물기편에 계란 100톤을 싣고 인천공항에 첫 수송했다고 밝혔다./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추가로 오는 1월 15일 오전 4시 로스엔젤레스를 출발해 16일 낮 12시 30분 인천에 도착하는 항공편과 17일 오전 0시 55분 로스엔젤레스 출발해 18일 오전 9시 20분 인천 도착하는 항공편으로 각각 100톤씩, 현재까지 총 300톤의 계란을 수송할 예정이며, 추가 문의도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 

현재 미국, 뉴질랜드 등 각 지점에서 계란 수송 관련한 협의를 진행 중이며, 최대한 공급력을 동원해 앞으로도 원활한 계란 수송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사자, 기린, 알파카, 악어 등의 동물을 수송하면서 생동물 운송의 강자로 이름을 떨치기 시작했으며, 현재는 살아있는 동물이나 상하기 쉬운 부패성 화물, 미술품, 의약품 및 위험물에 이르기까지 40여년의 특수화물 운송 경험 및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취임 후 첫 노조 방문
조원태 사장, 대한항공 프로배구팀 점보스 구단주 선임
대한항공, 설 연휴 임시 항공편 예약…'12일 오후 2시부터'
대한항공 조원태號, 혁신 통해 '1조 클럽' 유지 방점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