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3 18:04 토
> 사회
김영환 "민주당, 살 주고 뼈 자르는 결단해야"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3-14 18:26: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중진인 김영환 의원이 14일 당내 인사들을 향해 새정치연합과 통합 협상과정에서 기득권을 내려놓고 양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야권, 최후의 벼랑 끝에 서다'란 제목의 글에서 "신당창당 과정에서 민주당은 소탐대실하지 말고 살을 주고 뼈를 자르는 결단을 해야 한다""양보하면 할수록 승리에 가까워진다. 민심이 이미 떠나버려 존폐의 기로에 처하고 지방선거 참패가 예상됐던 민주당이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막연한 낙관은 절대 금물이다. 야권통합만 하면 이긴다는 착시에서 벗어나야 한다. 통합은 승리의 필요조건일 뿐 충분조건이 아니다""민주당은 기득권과 계파 다 내려놓고 또 한번 죽어야 산다. 모든 것을 버릴 각오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깔끔하게 창당을 마무리하고 신당이 정치혁신과 당내통합을 이루지 못한다면 컨벤션효과는 애초부터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당을 하고도 정신 차리지 못한다면 공멸의 모진 바람이 몰아칠 것이다. 친노는 죽고 친안은 사는 일이 아니다"라며 "진정성 없는 변화, 단번의 야권통합에 승리를 안겨줄 국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안철수를 앞세우고 새정치로 승부해야 한다. 종북프레임과 장외투쟁, 발목잡기 이미지를 뛰어넘어 중도로 확장하고 20~30대의 지지를 견인해야 한다""지난 대선의 역발상을 해야 그나마 버텨낼 수 있다. 먼저 우리 자신이 변화하고 혁신한 이후에 국민께 다가가야 한다"고 지방선거 전략을 제시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