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6 16:53 토
> 경제
제주항공, 美 보잉사와 운항안정성 고도화 총력
운항품질 개선 위한 컨설팅·프로그램 진행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9 18:18: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제주항공이 미국 보잉사와 함께 운항 안정성을 위한 공동노력을 강화한다. 

19일 제주항공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보잉사와 함께 성능기반항행(PBN : Performance Based Navigation)에 대한 진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19일 제주항공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보잉사와 함께 성능기반항행(PBN : Performance Based Navigation)에 대한 진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PBN이란 지상장비에 의존하던 전통적 운항방식과 달리 항공기의 자체 성능 및 위성을 이용해 운항하는 지역항법을 의미한다. 

전통적인 항법에 의한 항행은 지상에 설치된 센서 중심의 통신장비에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지상장비의 위치에 따라 제한된 비행로만 비행이 가능하다. 때문에 시설에서 멀어질 경우 정확성이 저하되고, 항법장치 설치 및 유지에 높은 비용이 들어가는 제한사항이 있다. 

하지만 PBN의 경우 비행기 자체 성능으로 정확한 정보에 기반해 유연하게 비행로를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안전하고 공역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효율적 비행이 가능해 항공로의 폭을 줄여 공역의 가용성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진단은 보잉사의 PBN팀이 제주항공을 직접 방문해 운항승무원(조종사) 및 운항본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제주항공이 운용하는 항공기에 대한 PBN 인가 및 장비 보유 현황을 체크하고 PBN 도입으로 기대할 수 있는 비행시간 단축과 연료절감 효과 등 운항 효율과 운항 안정성 확보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보잉사와의 협업은 물론 최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주관하는 항공운송평가제도 IOSA 9th Edition을 취득하고 시설, 인력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투자를 진행하는 등 운항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한 전사 차원의 시스템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진에어, 그린서포터즈 18기 발대식…"새해 힘찬 출발"
갑을상사그룹 "올해 매출 2조·순이익 610억 목표"
르노삼성 QM3, 1월 구매고객에 최대 290만원 절감 혜택
정의선 부회장, 다보스포럼서 글로벌 CEO와 車미래 논의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