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1 09:08 수
> 연예·스포츠
‘공조’, 설에 안성맞춤인 ‘액션 코믹’ 장르로 ‘더킹’ 맹추격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23 16:32: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공조' 스틸컷)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공조더킹이 서로를 끌어주는 라이벌 면모로 극장가를 양분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 곧 다가올 설 연휴 대목을 맞이한 극장가에서 두 영화의 각축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23일 오전 7시 기준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공조'(감독 김성훈)의 예매율은 26%, '더킹'(감독 한재림)25.9%로 나타나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대접전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같은 날 개봉한 두 영화는 이미 모두 100만을 넘기며 쌍끌이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개봉 첫 주에는 '더킹'이 흥행에서 앞서 갔지만 22일 오전 7시 기준 예매율을 공조28.2%를 기록해 '27.7%더킹을 앞섰다.

두 작품이 보여줄 앞으로의 전망은 4일간의 꿀 같은 휴가가 주어질 설 연휴를 기점으로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평소보다 극장을 찾는 관객 수가 많은 설 연휴에 가족들과 편안하게 볼 수 있는 공조가 우세할 것이란 시각이 눈에 띄고 있다.

이들에 따르면 남녀노소 가족들과 함께 눈살을 찌푸리는 씬이 없는 액션코미디 장르는 설연휴에 안성맞춤인 영화로 예상되고 있다.

더킹이 보이고 있는 신드롬과 같은 흥행열풍이 쉽게 꺼지지 않겠지만 민족의 명절인 설 연휴라는 특수성은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공조는 개봉 이후 누적관객수 1153,978명을, ‘더킹1852,849명을 동원해 크지 않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공조더킹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극을 펼칠 수 있을지 영화팬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범수, 노련한 훈육법으로 시청자들 ‘시선 집중’
태양, 인천국제공항 밝힌 패션센스…‘아이돌 넘버원 스타일리쉬함’
방탄소년단 윙스외전, 누리꾼들 반응 "더 대박나보자" "늘 응원해"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