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7 18:28 목
> 경제
조양호 회장 "현장 이해 없이 변화 주도 없다"
대한항공 임원 세미나서 "고객의 니즈·변화 파악하기 위해 발로 뛰어 달라"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2-03 14:07: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대한항공, 매년 초 국내외 전 임원 참석하는 임원 세미나 개최해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의 발전 전략 모색

대한항공은 3일부터 1박 2일간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신갈연수원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한진그룹 국내외 임원 155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환경 급변에도 지속 이익실현 가능한 사업체질 구축’을 주제로 2017년 임원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대한항공


조 회장은 이날 열린 임원세미나에서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회사가 이를 견뎌낼 수 있는 면역력, 힘을 키워야 할 시점”이라며 “이를 위해 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근본적 문제점을 찾아, 점진적 변화의 동력을 찾아 내자”고 주문했다.

조 회장은 최근 읽고 있는 미국인의 시선에서 바라본 6·25 전쟁 과정을 담은 책에서 교훈을 얻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승승장구하던 미군이 압록강에서 패퇴하게 된 이유는 인천상륙작전 이후의 자만심과 정보부족 때문이다”며 “오만해지면 필연적으로 편협해질 수 밖에 없고, 진실된 정보의 교류가 차단됨으로써 결국 실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제대로 된 정보를 토대로 자만심을 깨뜨려 나가기 위해서는 결국 현장의 중요성을 다시 강조할 수 밖에 없다”며 “임원들은 시간이 날 때 마다 현장에 나가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떠한 변화를 요구하는지를 발로 뛰며 파악해야 한다”고 현장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분석을 통한 정보 가치를 높여나가야 한다는 점도 역설했다. 

조양호 회장은 “단순히 통계 자료만 맹신해 예측을 하는 것은 정보를 제대로 분석하고 판단하는 방식이 아니다”라며 “통계의 신뢰도를 믿는 것을 넘어서, 실패할 가능성을 항상 생각해 대안을 제시하고 그에 따른 일련의 계획들을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부서간 이기주의를 타파하고, 회사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줄 것도 주문했다. 

그는 “회사 업무에 대해 내 일과 남의 일을 구분하는 부서간 이기주의 현상이 아직도 남아 있다”며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본다는 마음가짐으로 타 부서의 업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는 한편, 항상 학습하고 배운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효율성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 달라고 주문도 잊지 않았다. 

조양호 회장은 “문제가 되는 부분을 선제적으로 확인하고 이를 바로잡을 때, 전체가 망가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 효율성이라는 의미의 전제”라며 “효율성을 단순히 경비 절감이라는 측면에서 바라보는 것이 아닌, 생산성 측면에서 바라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매년 초 국내외 모든 임원이 참석하는 임원 세미나를 통해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2017년 사업계획에서부터 대내외 경제전망과 대응전략, 항공사의 IT 트렌드, 미디어 전략 등 폭 넓은 논의가 이뤄졌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제네시스, 美서 성공가도…역대 최대 판매 등 지속 성장
에어부산 항공기 신규 도입…항공기, 총 19대로 늘어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앙상블' 연주회 개최
그랜저IG, 내수시장 '견인차' 기대…하루 판매 500대 '기염'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