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8 06:52 일
> 정치
문재인 안희정 조기탄핵겁박, 헌정파괴 노리나
민주당 국민의당 12일 촛불시위 재참가, 헌재불복 후보 추방해야
승인 | 편집국 기자 | medi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2-10 10:20: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야당이 다시금 헌재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문재인과 이재명 안희정 등 대선후보들은 12일 광화문 촛불선동집회에 다시금 참가키로 했다. 야당과 민노총 전교조 등은 전국에서 조직적인 동원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추미애 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심상정 정의당 야당3당 대표도 최근 회합을 갖고 헌재는 조기탄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야당이 헌재마저 압박해서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탄핵인용을 강요하고 있다. 명백한 위헌이다. 헌정질서를 무너뜨리는 책동이다.  

   
▲ 촛불시위는 야당과 종북급좌파들이 주도하면서 헌정파괴를 노리고 있다. 순수한 민심의 표현은 아니다. /연합뉴스

헌재 압박에서 가장 주목되는 사람은 문재인이다. 차기 대선에서 당선이 가장 유력한 문재인은 탄핵이 이상하게 흘러간다면서 지금은 박근혜정권 조기퇴진과 탄핵인용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이 다급하게 촛불시위에 얼굴을 드러내는 것은 태극집회가 거대한 세력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태극시위참가자는 촛불세력의 5배이상 된다. 민심이 역전되고 있다. 야당과 언론이 이를 무시하고 있을 뿐이다.

촛불에 초토화됐던 새누리당도 깊은 잠에서 깨어나고 있다. 새누리당 리더들은 지금까지 드러난 사안으론 탄핵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대권주자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이인제 전의원, 전희경의원등이 탄핵기각의 필요성을 제창했다.

   
▲ 문재인과 안희정 이재명 등 민주당 대선후보가 12일 광화문 촛불시위에 참가하기로 했다. 야당은 헌재에 대해 노골적으로 탄핵인용을 겁박하고 있다. 야당의 행태는 헌법질서를 유린하는 것이다. /연합뉴스

 
문재인은 박대통령을 조기에 강판시킨 후 기득권을 최대한 활용해 대선가도를 달려왔다. 언론사의 지지율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야당의 안희정 이재명 안철수 등에 비해 한참 앞서가고 있다. 태극세력의 거대한 함성과 새누리당의 반격, 언론의 균형보도 전환 등은 문재인의 페이스대로 움직이는 대선판도에 급격한 변화가 생겼다.

문재인이 촛불시위에 나타나기로 한 것은 박대통령 유폐에 대못을 박으려는 포석이다. 현재 예상되는 3월 13일 심판 결정이 연기될 경우 야당의 조기대선일정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이다. 문재인은 대선일을 최대한 앞당겨 후발주자들의 추격을 뿌리치려 하고 있다.

조기대선은 여권후보들에게도 크게 불리하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으로 분열된 범보수는 이제사 대선출사표를 던지는 후보들이 나오고 있다. 18대 대선부터 달려온 문재인에 비해 보수진영후보들은 시간열세를 절감하고 있다. 조기대선은 문재인에게만 카펫을 깔아주는 것이다. 문에게 기울어진 대선운동장을 평평하게 하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문재인이나 야당의 헌재 협박은 국민적 분노를 초래한다. 헌법상 독립기구인 헌재에 대해 감놔라 배놔라 하는 것은 헌정질서를 유린하는 폭거다.

헌재가 종북좌파와 야당이 주도하는 촛불선동에 휩쓸려 여론재판을 하는 것은 결코 안된다.
법과 양심에 따라 심판해야 한다. 형사재판과 헌법재판을 혼동하지 말아야 한다. 대통령의 불소추특권과 통치행위를 존중해야 한다. 박대통령은 1600만 국민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다.

문재인은 노무현 탄핵 심판시 선출된 권력을 임명직 권력이 심판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했다. 헌재가 일반 법원 판사처럼 판결해선 안된다. 결코 야당이나 반정부 반국가세력의 포로가 돼선 안된다. 진실을 가리고 있는 가짜민심이 무서워 정치적 판결을 내린다면 헌정사에 일대 오점을 남길 것이다. 훗날 심각한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다.

박대통령은 지금 거대한 허위와 거짓의 산으로 만들어진 사유로 손과 발이 묶여있다. 검찰과 특검은 박대통령에 대한 일방적인 혐의들을 씌워 형사범으로 만들었다.  언론과 정치권이 합세해서 융단폭격했다. 대통령의 속치마까지 들쳐보는 관음증 보도들이 창궐했다. 지금의 탄핵은 검찰 특검, 그리고 진실을 외면하고 박대통령 죽이기에 나선 언론의 난이다.   

헌재를 노골적으로 협박하는 정치인, 대선주자는 국민들이 엄중하게 심판해야 한다. 헌정질시를 파괴하는 대선후보들에 대해선 추방해야 한다. 야당 대선후보들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헌재판결을 선동하는 것은 법치유린이다.

야당과 문재인 이재명 안희정은 헌재 심판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야 한다. 국민들은 누가 헌정을 파괴하고 있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미디어펜 사설
[미디어펜=편집국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