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6 16:53 토
> 경제
롯데마트, 청년식당 매출 호조 연내 10호점까지 확대
청년식당 1호점 '차이타이' 기존 중식코너 대비 월 평균 매출 26.5% 신장
승인 | 김영진 부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2-19 10:45:2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롯데마트의 청년식당 1호점인 '차이타이' 매장./롯데마트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마트가 지난해 10월 서울 중계점에 오픈한 청년식당 1호점 '차이타이'가 대형마트 푸드코트의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연대 청년식당을 10개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청년식당 1호점인 '차이타이'의 오픈 이후 3개월간 월 평균 매출은 기존에 운영하던 중식코너와 비교해 26.5% 증가했으며, 객수는 33.6% 늘었다고 19일 밝혔다.

이처럼 '차이타이'의 객수가 증가하자 다른 코너들의 매출도 함께 증가했다. 실제로 중계점의 푸드코트의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월 평균 매출과 객수는 전년 동기간 대비 8.1%, 객수는 14.6% 신장했다.

롯데마트는 돈까스, 냉면, 분식 등 보편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던 푸드코트에 붉은 짜장, 매실 탕수육, 나시고랭 볶음밥 등 청년창업가들의 아이디어가 담긴 참신한 음식들의 등장이 매출 신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추세에 힘입어 롯데마트는 오는 20일 외식분야 청년 창업가 육성 프로젝트인 '청년식당' 2호점과 3호점을 각각 경기 평택점과 부산 동래점에 오픈한다.

이번 롯데마트 평택점에 오픈하는 청년식당 2호점 '팬 투 디쉬'는 2005년 방영된 '청년성공시대 내일은 요리왕'이라는 요리경연 프로그램 우승자 오준근 셰프가 운영한다.

부산 동래점에 오픈하는 청년식당 3호점 '충무로'는 디자이너 출신의 오재민 셰프가 맡아 운영한다.

대표 메뉴인 충무김밥을 5000원에, 담백한 카레와 고소한 크림의 조화가 돋보이는 크림카레우동을 7000원에, 하와이안 김밥인 무스비를 한국식으로 재해석한 하와이안 무스비(스팸/불고기/멸치땡초/참치마요)를 각 300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올 상반기 2개의 새로운 청년식당을 비롯해 올해 안에 청년식당을 10개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각 지자체와 기관 등을 통해 청년식당 대상자를 추천 받고 있으며, 오는 5월부터 진행 예정인 '글로벌 청년 창업대전 3기'에서 청년식당 참여자 공개 모집도 받을 예정이다.

롯데마트 조영준 MS(Meal Solution)부문장은 "하나의 사례이기는 하지만 청년식당이 들어서며 전체 푸드코트 매출이 신장하는 효과가 있었다"며 "대형마트와 청년 창업가 모두에게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청년식당 오픈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마트 앱, 생활밀착형 앱으로 진화
롯데마트, 2월 봉사 테마 '꿈나무들의 재능 찾기'선정
롯데마트, 온라인몰 오픈 10주년..."모바일 매출 80% 목표"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