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16 19:39 일
> 경제-국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중국 위성, 실종 항공기 잔해 추정 물체 포착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3-23 01:1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중국 위성, 실종 항공기 잔해 추정 물체 포착

 
중국이 인도양 남부 해역에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MH370편의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의 위성 사진을 확보해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겸 교통장관 대행은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말레이시아 주재 중국 대사가 본국에서 인도양 남부 해역의 부유 물체 위성사진을 받았고 확인을 위해 중국 선박이 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 사진출처=뉴스와이 방송 캡처
 
이 사진은 중국 위성이 지난 18일 정오께 촬영한 이 물체의 길이가 22.5m, 너비가 13m로, 앞서 호주가 공개한 위성사진 속 물체와 크기가 비슷하다. 또한 그 위치는 호주가 공개한 물체 위치에서 남서쪽으로 120㎞ 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호주해상안전청(AMSA)은 위성사진을 분석해 2개의 물체를 식별했다며 2개의 물체 중 1개는 길이가 약 24m 정도이며 서호주 퍼스에서 남서쪽으로 약 2500㎞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호주 정부는 "수색 이틀째인 21일에도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잔해 추정 물체를 찾지 못했다"고 전하면서 이 물체가 멀리 떠갔거나 물 속에 가라 앉았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중국 국가국방과학기술공업국(SASTIND)은 홈페이지를 통해 고해상도 지구 관측 위성인 '가오펀-1'이 해당 사진을 촬영했다며 그 사진을 공개했다.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는 지난 8일 승객과 승무원 239명을 태우고 중국 베이징으로 향하던 도중 실종됐다. 이후 26개국이 연락 두절 지점인 남중국해, 말라카 해협과 인도양 등에서 수색하고 있지만 2주가 지난 현재까지 포착된 단서는 호주와 중국 측이 제시한 위성 사진뿐이어서 항공기 수색 작업이 미궁 속에 빠지고 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