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05 11:43 일
> 국제
일본 공문서에 위안부 사건 은폐 위해 현지주민 매수 사실 기록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3-24 16:46:0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일본 공문서에 위안부 사건 은폐 위해 현지주민 매수 사실 기록

2차 세계대전 패전 직후 인도네시아에 남겨진 일본군 부대가 현지에서 운영했던 위안소의 실체를 감추기 위해 돈으로 현지 주민들을 매수했다는 증거가 일본 국립공문서관에 소장된 문서에서 확인됐다.
 
24일 중국 신화통신은 일본 언론을 인용해 하야시 히로후미(林博史) 간토가쿠인(關東學院)(일본 근현대사)교수 조사팀이 최근 일본 국립공문서관에서 지난 19828월 일본 법무성 기록 자료를 찾아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패전 당시 인도네시아 발리섬에 배치돼 있던 한 일본군 장교는 일본 법무성 조사에서 "2차 대전 당시 자신이 현지 여성 70명을 군 주둔지에 데려와 군 위안부로 만들었고, 이후 상부의 명령에 따라 같은 목적으로 200명의 여성을 또 군 주둔지 내로 데려왔다"고 증언했다.
 
이 일본군 장교는 이후 처벌이 두려워 군수부로부터 제공 받은 자금을 사용해 주민들을 회유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수부에서 70만엔을 받아 각 촌장을 통해 주민들의 입을 막는 데 이용했는데 이 방법은 매우 유용해 사건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당 문서는 일본군이 현지 여성들을 강제로 동원했고, 이를 심각한 전쟁 범죄로 인식해 이를 감추기 위해 돈으로 주민들의 입을 막았음을 보여주는 매우 귀중한 증언으로 판단되고, 지난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관방장관이 담화를 발표할 당시 중요한 증거가 됐다고 하야시 교수는 평가했다.
 
아울러 이 자료와 관련해 일본 법무성 관계자는 "이미 자료를 국립공문서관에 이관했기 때문에 확인할 수 없고, 책임 있는 답변을 할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